작년 대부업 잔액 4년만 첫 감소···이용자도 15만명↓
작년 대부업 잔액 4년만 첫 감소···이용자도 15만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심사 강화·정책서민금융 확대 영향
1인당 평균 대출액은 784만원으로 증가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지난해 말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이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고, 대부이용자 수도 15만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행정안전부·금융감독원이 1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이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금전대부업자의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17조3487억원이었다. 같은 해 6월 말(17조4470억원)보다 983억원(0.6%) 준 것이다.

법정 최고금리가 낮아지면서 대부업체 이용자수도 221만3000명으로 지난해 6월 말 236만7000명 대비 15만4000명(6.5%) 줄었다. 특히, 대부업체 이용자는 2015년 말 267만9000명, 2016년 말 250만명, 2017년 말 247만3000명, 지난해 말 221만3000명으로 3년째 감소 추세다.

나이스평가정보 기준으로 중신용(4∼6등급) 이용자 비중이 25.7%(40만5000명)에서 27.6%(40만3000명)로 1.9%포인트 증가했지만, 주 이용 계층인 저신용(7∼10등급) 이용자는 74.3%(116만8000명)로 72.4%(105만5000명)로 1.9%포인트 줄었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에 인수된 대부업자들의 영업 축소, 대출 심사 강화, 정책서민금융 확대 등 영향으로 이용자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2014년 아프로·웰컴 계열의 저축은행 인수와 관련해 올해 6월 말까지 대출 잔액을 40% 이상 줄이는 것이 인수 승인 부대조건이었다.

이같이 대부업 이용자는 줄었지만 1인당 평균 대출액은 784만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대부업 대출 중 신용대출은 11조7691억원으로 9643억원(7.6%) 줄었다. 담보대출은 5조5796억원으로 8660억원(18.4%) 늘었다.

대출잔액 기준으로 보면 대형 대부업자는 줄었고, 중·소형 대부업자 잔액은 늘었다. 자산 규모 100억원 이상 대형 대부업자의 대출 잔액은 14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15조원)보다 4000억원(2.3%) 줄었다. 특히 아프로, 웰컴 등 저축은행에 인수된 대부업자의 대출 잔액이 같은 기간 4조1000억원에서 3조8000억원으로 7.5% 줄었다.

반면 자산 규모 100억원 미만이거나 개인 등 중·소형 대부업자 대출 잔액은 2조5000억원에서 2조7000억원으로 2000억원(10.0%) 늘었다.

지난해 말 현재 대부업 등록업자 수는 8310개로, 같은 해 6월(8168개)보다 142개 늘었다. 대부업(+58개), 대부중개업(+27개), 대부·중개겸업(+27개), P2P대출연계대부업(+30개) 등 모든 업태에서 등록업자가 늘었다.

2017년 8월 이후 금융위로 등록을 의무화한 P2P대출연계대부업체는 지난해 말 211개였고, 지난해 말 실적을 제출한 P2P대출연계대부업체는 129개로, 7개 늘었다. P2P 대출 시장이 지속해서 커지면서 P2P대출연계대부업체 대출 잔액(1조3034억원→1조5374억원·18.0%)과 대부이용자(2만3000명→3만2000명·38.9%)가 반년 사이 크게 늘었다.

법인과 개인 대부업자는 각각 2.4%, 1.4%씩 증가한 2785개, 5525개다. 다만 대부 잔액이나 중개 실적이 있는 개인 대부업자 수는 줄었다. 금융위에 등록한 대부업자(1500개)와 지방자치단체에 등록한 대부업자(6810개)는 각각 55개(+3.8%), 87개(+1.3%) 증가했다.

대출 유형별로는 신용대출이 11조7691억원으로 전체 대출잔액의 67.8%를 차지했다. 담보대출은 5조6796억원(32.2%)으로 집계됐다. 다만 신용대출은 대부업자의 대출심사 강화 등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9643억원(7.6%) 감소했지만, 담보대출은 같은 기간 8660억원(18.4%) 증가했다. 금융당국은 대부업체들이 영업환경 변화에 따라 안정적 영업을 위해 담보대출 취급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금융당국은 "저신용자 신용공급 상황, 시중금리 동향 등을 면밀히 살피면서 저신용 취약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며 "법정 최고금리 준수, 과도한 채권추심 여부 등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도 지속해서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