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중 혁신금융서비스 8건 출시···어떤 것들이 있나?
7월 중 혁신금융서비스 8건 출시···어떤 것들이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추진 일정(안) (자료=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추진 일정(안)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37건 중 8건이 7월 중 새로 출시된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달 중 출시되는 혁신금융서비스는 '대출상품 비교 및 협상 플랫폼(5건)', 'P2P 주식대차 중계 플랫폼', 'SMS인증방식의 출금동의서비스', '스마트폰 앱 기반 신용카드 결제서비스' 등 총 8건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4월 1일 이후 5차례에 걸쳐 총 37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 지난 6월 레이니스트와 NH농협손해보험이 '스위치' 방식의 보험가입·해지서비스를 처음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대출상품 비교 서비스는 핀다, 핀셋, 비바리퍼블리카, 마이뱅크, 핀테크 등이 금융회사의 대출조건을 한번에 비교하고 원하는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서비스가 출시되면 소비자 편익이 증대되고, 경쟁을 통한 금융회사의 금리인하도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디렉셔널이 내놓는 P2P주식대차 중계 플랫폼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개인투자자에게 주식대여와 차입기회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실시간 호가테이블을 통해 합리적 시장가격에 따른 대차수수료를 결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MS인증방식의 출금동의 서비스는 페이플이 내놓는다.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SMS 인증방식의 출금동의'를 거쳐 계좌를 등록하고 간편하게 결제하는 서비스다. 결제절차와 계좌 간편결제의 계좌등록을 간소화해 프로세스를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폰 앱 기반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도 이달 중 출시된다. 한국NFC가 내놓은 이 서비스는 하드웨어 방식의 신용카드 단말기 대신 스마트폰 앱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을 카드 단말기로 활용하기 때문에 사업자 미등록 개인도 카드결제를 수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판매자와 카드 이용자의 결제편의성이 제고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 관계자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서비스가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컨설팅 등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소비자 피해, 금융시장 불안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혁신금융서비스 운영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