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최선희 "분단선서 북미 수뇌 상봉 성사되면 의미있는 계기"
北최선희 "분단선서 북미 수뇌 상봉 성사되면 의미있는 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 담화
최선희 북한 외부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부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 만남 제안과 관련해, 공식 제의를 받지 못했으나 흥미로운 제안이라며 응할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선희 제1부상은 2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그러면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