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나눔재단, 장애 소상공인 지원사업 실시
한국예탁결제원 나눔재단, 장애 소상공인 지원사업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 소상공인 경제적 자립 기여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결제원 나눔재단은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와 함께 '2019년 장애 소상공인 영업환경 개선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장애 소상공인 사업장의 영업환경을 개선하여 장애인의 경제활동에 대한 의욕을 고취하고, 안정적 매출증진에 기여하여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고자 2015년부터 실시해왔다. 작년까지 총 49개의 꿈이룸가게가 개소했다.

한국예탁결제원 나눔재단은 올해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와 처음으로 협업, 사업을 진행하며 시범적으로 지원센터의 '장애인 창업 점포 지원 사업' 선정자를 대상으로 7월 1일부터 지원자를 모집한다.

선정자에 대해서는 장애 소상공인 사업장의 노후화된 시설 개‧보수뿐만 아니라 전문적인 경영진단 컨설팅을 통해 경영환경 안정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나눔재단 이사장은 "우리 경제의 밑바탕을 이루고 있는 주역인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경영 안정화와 사회적 배려계층인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지원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