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금투업계 "협업채널 구축·모험자본투자 확대"
국민연금-금투업계 "협업채널 구축·모험자본투자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의·정보 교류 위한 만남 정례화 추진
모험자본투자 확대 등 5개 협력안 제안
(왼쪽부터)이창화 금융투자협회 증권파생상품서비스 본부장, 박원웅 국민연금 대외협력단장, 유진선 국민연금 미래혁신기획단 부장, 이말용 국민연금 운용지원실장, 이승훈 국민연금 미래혁신기획단장, 김선규 국민연금 사회적가치실현단장,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이재균 삼천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서명석 유안타증권 대표이사, 조홍래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이사,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 신동준 금융투자협회 자산운용서비스 본부장, 성인모 금융투자협회 회원서비스 부문장(사진=금융투자협회)
(왼쪽부터)이창화 금융투자협회 증권파생상품서비스 본부장, 박원웅 국민연금 대외협력단장, 유진선 국민연금 미래혁신기획단 부장, 이말용 국민연금 운용지원실장, 이승훈 국민연금 미래혁신기획단장, 김선규 국민연금 사회적가치실현단장,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이재균 삼천리자산운용 대표이사, 서명석 유안타증권 대표이사, 조홍래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이사,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 신동준 금융투자협회 자산운용서비스 본부장, 성인모 금융투자협회 회원서비스 부문장(사진=금융투자협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국민연금공단과 금융투자업계가 모험자본·해외 대체투자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는 데 뜻을 모았다. 또 만남을 정례화해 관심분야에 대한 논의와 정보 교류의 장을 마련키로 했다. 

국민연금공단과 금융투자협회는 27일 서울 여의도 금투센터에서 동반성장 방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처음 개최했다.

금융투자협회는 간담회에서 국민연금과 금융투자업계 간 관심분야에 대한 논의와 정보 교류를 위해 만남을 정례화하는 '협업채널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이와 함께 투자 확대 등 5개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세부적으로는 △모험자본투자 확대 △해외대체 투자 확대를 위한 협력 강화 △국내 헤지펀드 투자 확대 △국내 증권사 대상 해외 대차풀 운영 시범 위탁 △해외 위탁운용시 국내 자산운용사 참여 기회 확대 등이다. 

장기 수익기반 마련을 위해선 비상장회사와 사모·혁신 분야 등의 모험자본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고 봤다. 금융투자업계의 딜소싱(투자처 발굴), 운용역량, 자금조달 능력이 글로벌 수준으로 성장함에 따라, 국민연금과 금융투자업계 간 해외 대체투자 협력 강화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형 헤지펀드 도입 이후 양적·질적 성장세를 보이면서, 국민연금의 포트폴리오 다변화 차원에서 국내 헤지펀드에 대한 투자 검토도 제안했다. 수탁은행에 보관 중인 국민연금 보유 해외 증권에 대한 대여 체결을 중개할 수 있는 권한을 국내 증권사에 부여해야 하는 방안도 제기됐다. 

이와 함께 글로벌 운용사와 경쟁력이 검증된 해외주식(아시아주식), 해외채권(선진국 국채), 패시브 투자, 재간접 등에 대해서는 국내 운용사에 위탁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외에도 금투업계는 국민연금 근처 사무공간 설치의 필요성도 드러냈다. 국민연금을 방문하는 금투협회 회원사 임직원의 원활한 업무 지원을 위해 협회 차원의 휴게·사무 편의시설을 마련할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