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8월 상장 추진
레이,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8월 상장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디지털 덴탈 솔루션 전문기업 레이는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레이는 지난 4월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지 약 2달 만에 코스닥 기업공개 자격을 얻게 되어 8월 상장을 추진한다.

2004년 설립된 레이는 치과용 디지털 진단시스템 사업에서 디지털 치료솔루션 사업까지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 2014년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시작했다.

2018년 개별기준 매출액 475억 원, 영업이익 75억 원, 당기순이익 67억 원을 기록한 레이는 전년대비 각 54%, 143%, 196%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중 91%가 해외에서 발생된 매출이며, 현재 6개의 해외법인 및 1개의 지사를 거점으로 거래한 국가의 수가 약 70여개국에 이를 정도로 활발한 수출활동을 하고 있다. 

이상철 레이 대표는 "레이의 높은 매출 성장의 요인은 디지털 치료솔루션 덕분"이라며 "디지털 치료솔루션이란, 진단에서 치료까지 한 번에 이루어지는 차세대 솔루션을 말하는데, 현재 치과 시장의 디지털화에 따라 각광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레이는 인공지능 기반의 A.I CAD·CAM, 3D 프린팅 기술까지 차례로 확보해 선도적으로 디지털 치료솔루션을 상용화했다"며 "이번 상장을 통해 더 좋은 인재를 유치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매출 증진으로 국내 최초의 글로벌 리딩 헬스케어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레이는 이번 상장예비심사 승인에 따라 7월 초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