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하락세 멈췄다···33주 만에 보합 전환
서울 아파트값 하락세 멈췄다···33주 만에 보합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 한국감정원)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사진= 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이 보합(0%)으로 집계되며, 32주간 이어진 하락세가 멈췄다. 강남4구는 36주 만에 상승곡선을 보였다.

2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6월 넷째 주(24일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보합으로 집계됐다. 전국(-0.07%)은 하락세를 유지한 가운데, 수도권(-0.04%)은 하락폭이 축소됐으며, 지방(-0.11%)은 하락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11월5일 이후 33주 만에 보합세로 전환한 것이며, 특히 동남권에서 36주 만에 아파트값이 상승했다. 강동구의 경우 입주물량의 영향으로 하락세가 여전히 이어졌다. 강남·서초·송파구는 대체로 보합세를 보인 가운데, 일부 선호단지 매수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양천구는 목동 신시가지 재건축 위주로, 동작구는 흑석동 저가매수문의가 증가하며 상승했다. 마포구는 공덕·대흥동 일반아파트 위주로, 용산구는 원효로 4가 재건축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 지역구 별로는 △강동구(-0.05%) △중랑구(-0.03%) △강서구(-0.03%) △성동구(-0.02%) △동대문구(-0.01%) △성북구(-0.01%) △강북구(-0.01%) △구로구(-0.01%) 등 8곳에서 하락했으며, △종로구(0%) △중구(0%) △도봉구(0%) △금천구(0%) △관악구(0%) 등 5곳에서 보합세를 보였다. △노원구(0.01%) △은평구(0.01%) △서대문구(0.01%) △영등포구(0.01%) △용산구(0.02%) △마포구(0.02%) △동작구(0.02%) △송파구(0.02%) △광진구(0.03%) △양천구(0.03%) △서초구(0.03%) △강남구(0.03%) 등 12곳에서 상승세를 기록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강남 일부지역 재건축 및 신축 아파트의 매수세로 시장 하방경직성이 커지면서 2018년 11월 첫째 주 이후 33주 만에 보합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17개 광역시·도별로는 △세종(-0.31%) △강원(-0.20%) △울산(-0.17%) △충북(-0.17%) △경남(-0.16%) △경북(-0.14%) △부산(-0.13%) △충남(-0.11%) △전북(-0.09%) △경기(-0.07%) △광주(-0.07%) △대구(-0.04%) △제주(-0.02%) △전남(-0.01%) 등 14지역에서 하락세를 기록했으며, △서울(0%)과 △인천(0%)은 보합, △대전(0.05%)에서 유일한 상승세를 기록했다.

한편,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0.07%하락하며 지난주(-0.09%)보다 하락폭이 0.02% 둔화됐다. 수도권(-0.05%)과 지방(-0.10%) 모두 하락폭이 둔화됐으며, 서울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다. 시도별로는 대구(0.01%), 대전(0.01%), 전남(0.01%)은 상승, 서울(0.00%)은 보합, 경남(-0.21%), 울산(-0.19%), 부산(-0.16%), 제주(-0.13%), 충남(-0.12%), 강원(-0.12%), 세종(-0.12%)등은 하락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