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보험금 1인 평균지급액 2천만원대···보장수준 높여야"
"사망보험금 1인 평균지급액 2천만원대···보장수준 높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지난 10년간 삼성생명 보험가입자들에게 지급된 1인당 평균 사망보험금이 도시가구 1년 지출액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입금액을 무조건 아끼겠다는 생각보다는 가입 당시부터 가족 구성원의 미래 필요자금까지 꼼꼼히 고려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삼성생명은 2009부터 2018년까지 10년 동안 사망으로 인해 지급된 보험금 18만5877건을 분석한 결과, 1인당 평균 사망보험금은 2995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사망보험금 지급액은 2009년엔 평균 2840만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2290만원으로 550만원이 감소했다.

원인별로 보면 재해는 6276만원, 질병 사망보험금은 2393만원으로 집계됐다. 질병의 경우 장기간 투병으로 경제적 부담이 이어지는 사례가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보험금 규모가 적다고 할 수 있다.

황신정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연구원은 "1인당 평균 사망보험금은 우리나라 도시가구 월평균 소비지출액인 253만원을 기준으로 1년간 지출할 수 있는 3036만원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사망보장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2014∼2018년 5년간 삼성생명 종신보험 가입 고객의 건당 평균 사망보장금액은 881만원이다. 이는 2017년 평균 가구 연 소득인 5705만원의 1.4배 수준이다.

종신보험을 통한 사망보장 수준도 선진국에 비해 낮았다. 미국의 종신보험 사망보장금액은 16만3000달러(약 1억9000만원)으로 평균 가구소득인 6만1372만달러의 2.7배였다. 일본 종신보험의 사망보장금액은 2255만엔(약 2억4000만원)으로 평균 가구소득 560만엔의 4배에 달했다.

황신정 연구원은 "우리나라는 보험 가입시 장래에 필요한 금액을 따져보지 않고 현재 납입할 수 있는 최소한의 범위에서 가입금액을 정하는 경향이 있다"며 "사망보험에 가입할 때에는 남겨진 가족의 생활비, 자녀 교육비 등 미래 필요금액을 꼼꼼히 따져 보장금액을 설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망보험금 지급 원인별로 보면 질병으로 인한 사망이 전체의 78.1%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교통사고 등 재해사망이 11.5%, 극단적인 선택에 의한 사망이 10.4%였다.

질병 사망은 암이 41.5%로 가장 많았고 심혈관 질환 8.8%, 뇌혈관 질환 5.4%로 나타났다.

암으로 인한 사망보험금 지급 빈도는 폐암, 간암, 위암 순으로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