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모바일 MMORPG '탈리온' 한국·중남미 지역 출시
게임빌, 모바일 MMORPG '탈리온' 한국·중남미 지역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MWARRPG' 슬로건 내세운 '전쟁' 특화 콘텐츠로 관심↑
사진=게임빌
사진=게임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게임빌이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탈리온(Talion)'을 한국과 중남미 지역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지역은 한국을 필두로 브라질, 멕시코, 우루과이 등 중남미 지역 40여개 국가다. 이 게임은 앞서 일본에서 애플 앱스토어 매출 7위에 오르는 등 흥행에 성공한 바 있어, 국내에서의 활약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글로벌 지역별 순차 출시 전략에 따라 아시아 지역을 비롯해 러시아, 북미, 유럽 지역으로도 출시 지역을 확장해 온 탈리온은 수준 높은 국내 모바일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완성도를 다듬었다. 실제로 지속적인 글로벌 업데이트를 통해 콘텐츠도 풍성해지고 그래픽, 시스템, 모드 등 인기 요소들이 더욱 늘어났다.

이 게임은 전략성 높은 진영 간 전쟁(RvR)을 전면에 내세우고 다양한 전쟁의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MMWARRPG'라는 슬로건에 부합하도록 전쟁 콘텐츠에 특화시켰다. '20대 20 점령전'을 비롯해 '5대 5 팀전투', '10대 10 대전투', '보스레이드' 등 실시간 RvR 콘텐츠가 이미 출시한 해외 지역에서도 호평을 받은 바 있다.

5대 5 팀전투는 왕관을 뺏기 위해 치열한 눈치작전과 완벽한 팀플레이 등 전략성이 필요한 전쟁 콘텐츠다. 전쟁 콘텐츠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20대  20점령전은 방어, 돌격, 회복, 지원 역할 중 한 가지를 선택해서 진행된다. 구조물들의 전략적인 활용에 따라 전쟁의 승패가 결정되므로 리더의 지휘력과 전략적인 역할 분담이 중요하다. '점령전', '팀전투', '대전투' 등 RvR 모드 콘텐츠들은 참여한 유저들의 레벨 및 스탯이 100레벨로 상향 보정돼 보다 박진감 넘치는 전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게임빌과 유티플러스가 손잡고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탈리온은 우수한 타격감과 360도 시점 조절이 자유로운 풀 3D 뷰 등 하이 퀄리티 게임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해외에서 먼저 검증 받은 게임성을 바탕으로 국내 MMORPG 시장에서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