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그룹, '간판값'으로 1조3천억원 '떼돈'…공정위 "집중 점검"
주요그룹, '간판값'으로 1조3천억원 '떼돈'…공정위 "집중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36개 대기업집단 상표권 사용료 분석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지난해 주요 그룹 지주회사나 대표회사가 계열사로부터 받은 상표권 사용료가 약 1조3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른바 '간판값'이 총수 일가에 대한 부당 지원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이를 집중 점검 대상으로 지정했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지난해 36개 대기업집단의 상표권 사용료 수취 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 1조3154억원으로, 전년(1조1080억원)보다 18.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정위가 지정한 대기업집단(59개) 가운데 지주사 등이 계열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받은 곳은 36개 그룹의 57개 기업이었다. 올해 대기업집단으로 신규 지정된 다우키움과 애경은 집계에서 제외했다.

주요 그룹 가운데 상품권 사용료가 가장 많은 곳은 LG로 2684억원에 달했다. 이어 SK(2345억원), 한화(1530억원), 롯데(1033억원) 등도 1000억원 이상이었다.

1년 새 가장 많이 늘어난 그룹은 롯데로, 2017년 240억원에서 지난해 1033억원으로 329.6%나 증가했다. 지난 2017년 10월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데 따른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주사 체제가 아닌 삼성의 경우 12개 계열사가 62개 계열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이 6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전자와 삼성생명이 각각 23억원과 8억원이었다.

특히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경우 상표권 사용료 수입이 매출의 65.7%에 달했다. 또 CJ㈜(57.6%)와 ㈜한진칼(48.3%), 코오롱(45.2%), 롯데지주㈜(39.3%), ㈜LG(35.5%) 등도 30%가 넘었다.

지주회사 등에 상표권 사용료를 가장 많이 낸 그룹 계열사는 LG전자로, 1031억원이었다. 이어 SK하이닉스(604억원), 한화생명(544억원), LG화학(522억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492억원) 등의 순이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1.5%)와 만도(0.7%)도 비교적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