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욱 M+] 포르쉐 월드 로드쇼, 신형 911에서 GT3까지 '바이러스에 감염되다'
[권진욱 M+] 포르쉐 월드 로드쇼, 신형 911에서 GT3까지 '바이러스에 감염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1 시리즈를 비롯 718 박스터·파나메라·카이엔·마칸 등 22대 라인업 공수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사진=포르쉐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경기(용인) 권진욱 기자] "포르쉐 8세대 911과 911 GT3를 시승하는 순간 포르쉐 바이러스에 빠져들었다."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진행된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을 통해 911, 718, 박스터/카이맨, 파나메라, 카이엔, 마칸 등 전 차종을 직접 주행하며 포르쉐만의 드라이빙 다이내믹과 브랜드의 정체성을 체험할 수 있었다. 

포르쉐 독일 본사에서 직접 주관하는 포르쉐 월드 로드쇼는 지금까지 전 세계 55개국의 4만 7000여 명이 참가할 정도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프로그램이다. 독일에서 파견된 5명의 전문 인스트럭터들이 운전교육, 기술소개, 서킷체험(브레이킹, 슬라럼, 핸들링), 택시타임 등으로 구성됐다. 

시승차는 국내 출시를 앞둔 8세대 '신형 911'을 포함해 국내에서 보기 어려웠던 '911 GT3', '파나메라 터보 스포츠' 등 포르쉐 전 차종이 망라됐다. 이번 월드쇼를 통해 진정한 포르쉐 스포츠카 DNA와 함께 모터스포츠에서 입증된 인텔리전트 퍼포먼스(Intelligent Performance)를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에 포르쉐 전 차종 라인업 22대가 독일에서 공수됐다. (사진=포르쉐코리아) 

올해도 한국을 방문한 포르쉐는 스포츠카 및 SUV 등을 포함해 독일에서 파견된 5명의 전문 인스트럭터들과 함께 핸들링, 브레이킹, 슬라럼, 택시 드리이빙, E-하이브리드 퍼포먼스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서킷 주행 체험에 앞서 인스트럭터는 운전석 기본자세와 안전 수칙에 관해 꼼꼼히 설명했다. 안전과 기본수칙이 가장 우선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먼저 시트 포지션 및 스티어링 휠 위치 등 가장 기본적인 부분부터 알려줬다. 이후 한 그룹당 10명 내외의 인원으로 4그룹으로 나눠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트랙데이가 열린 용인 스피드웨이는 총 길이 4.346km이고 직선주로 960m에 16개의 코너를 가진 수도권에 위치한 유일한 서킷이다. 

이번 2019년 월드 로드쇼는 포르쉐코리아가 향후 도입 예정이거나 해외에서만 판매 중인 신형 포르쉐 911, 파나메라 터보 스포츠 투리스모 등을 직접 트랙을 주행할 기회가 제공돼 더욱 더 값진 시간이 됐다.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사진= 포르쉐코리아)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사진=포르쉐코리아)

서킷에서 포르쉐와의 만남은 언제나 설렘을 가져다준다. 시동을 켰을 때 실내로 유입되는 엔진음이 들리는 순간 달리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된다. 포로쉐가 말하는 '바이러스'인 것 같다.  

트랙 주행은 시승차 한대 당 서킷 두 바퀴씩 돌고 다른 차로 이동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스포츠카 5대와 SUV 5대 총 10대가 준비돼 있었다. 박스터 터보 911과 포르쉐 911 GT3는 이날 프로그램에서 단연 최고 인기였다.  

911 GT3는 태생부터 모터스포츠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즉, 레이싱 대회에 사용된 차량을 도로 규정에 맞게 양산한 모델이다. 자연흡기 방식의 4기통 수평 대항 엔진을 사용해 최고출력 500마력 포르쉐 7단 더블 클러치를 사용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3.4초면 도달한다. 

신형 911은 기존 911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 보닛과 프론트 공조기, 옆라인 등 디테일에 변화를 주었다. 차량의 퍼포먼스는 포르쉐의 최신 기술을 적용해 최대한 끌어올려 놨다. 승차감은 7세대보다 훨씬 부드러워졌다. 여기에는 유연한 서스펜션이 한몫했다.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사진=포르쉐코리아)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사진= 포르쉐코리아) 

트랙 시승을 하는 동안 포르쉐 스포츠카들은 뛰어난 접지력과 낮은 차체 무게중심으로 어떤 구간에서든 안정된 움직임을 보여줬다. 특히 신형 모델에는 빗길에서 미끄러짐을 최소화할 수 있는 'WET 모드'가 추가되어 매우 인상적이었다.   

스포츠카가 가져야 하는 특징인 '잘 달리고 잘 멈췄다.' 여기에 정교한 핸들링은 포르쉐의 마력에 빠져들게 했다. 이번 신형 911도 매력적이었지만 911 GT3의 퍼포먼스는 당분간 잊혀지지 않을 것 같다. 

트랙주행 외에도 포르쉐 차량의 벨런스, 코너링, 급가속, 급브레이크를 체험할 수 있는 슬라럼과 '911 카레라 4S'의 순간 가속을 극대화할 수 있는 런치 컨트롤까지 직접 체험했다. 

먼저 슬라럼을 체험했다. 시승차는 '718 박스터 GTS'였다. 인스트럭터는 미드십 엔진이 장착돼 911보다 슬라럼에서는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런치 컨트롤 체험 존 시승차 카레라 4S (사진= 권진욱 기자)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런치 컨트롤 체험 존 시승차 카레라 4S (사진= 권진욱 기자)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사진= 권진욱 기자)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 런치 컨트롤 체험 존 시승차 카레라 4S (사진= 권진욱 기자)

그다음으로 런치 컨트롤 체험장의 911 카레라 4S에 올랐다. 런치 컨트롤은 미세하게 작동을 해 언제나 하기 전에 긴장을 하게 된다. 먼저 왼발로 브레이크를 밟은 채로 오른발로 가속 페달을 빠르고 깊게 누르면 계기판 디스플레이에 런치 콘트롤이 표시된다. 2-3초 후 왼발(브레이크 페달)을 뗐다. 순간 차량의 최대 가속 성능을 느낄 수 있었다.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19는 다른 타 브랜드의 두 세대 차량 체험이 아니라 전 차종을 모두 체험하는 스케줄로 진행돼 포르쉐가 강조하는 포르쉐 바이러스에 전염되기에 충분했다. 포르쉐 바이러스의 치료 약이 '구매'인데 아쉬움을 가져야 했다. 또 다음 '포르쉐 월드 로드쇼'가 기다리는 것도 포르쉐 바이러스가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