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2분기 실적 기대치 상회 전망-키움증권
효성첨단소재, 2분기 실적 기대치 상회 전망-키움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키움증권은 25일 효성첨단소재에 대해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52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3.9% 증가하며 시장 기대치를 상회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 19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지속에 따른 중국 스틸코드부문의 판가 하락 전망에도 불구, 전반적으로 수출주에 우호적인 환율 효과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PET Chip 가격 하향 안정화에 따른 주력 제품인 PET 타이어코드의 스프레드 개선 효과가 이번 분기에도 유지되고 있고 베트남 스판덱스는 주요 원재 료인 BDO의 아시아·유럽 공급 과잉 지속으로 스프레드가 확대되고 있다"며 "탄소섬유도 작년 장기공급계약 체결로 과거 대비 손실을 큰 폭으로 줄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탄소섬유 분야의 실적 턴어라운드를 주목했다. 

그는 "효성첨단소재가 2013년 탄소섬유를 처음 양산한 이후 6년만에 468억원을 투자해 플랜트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탄소섬유 플랜트를 증설하는 이유는 작년 하반기 장기 고정거래처를 확보했고 주력 제품군인 전선심재·고압용기용 시장이 성장하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 마진율이 높은 항공용 진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탄소섬유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13%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며, 그 중 자동차, 항공용, 고압용기, 전선심재가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