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올해 실질 GDP 2.4% 전망···미·중 무역 분쟁 등 영향
산업연구원, 올해 실질 GDP 2.4% 전망···미·중 무역 분쟁 등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지난해 보다 5.9%↓···연간 수출액 6천억달러 붕괴
주요거시경제 지표 전망.(표=산업연구원)
주요거시경제 지표 전망.(표=산업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글로벌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여파에 따른 수출 부진과 투자 감소, 소비 둔화 등 영향으로 올해 경제가 지난해보다 낮은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24일 '2019 하반기 경제·산업 전망' 보고서를 내고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지난해보다 0.3% 줄어든 2.4%로 전망했다. 다만 상반기(2.0%)보다는 하반기(2.7%)에 0.7%포인트 오르는 '상저하고'의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산업연구원은 연간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5.9% 줄어들며 연간 수출액 6000억달러 선이 무너질 것으로 예상했다. 반기별로 보면 상반기 -7.5%, 하반기 -4.3%를 기록할 전망이다. 따라서 연간수출액은 지난해 6049억달러에서 5692억달러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수입은 연간 5352억달러에서 5271억달러로 1.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입보다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해 무역수지 흑자규모는 지난해 697억달러에서 60% 감소한 421억달러에 그칠 것으로 연구원은 예상했다.

부분별로 민간소비는 고령층 중심의 고용 증대와 소비심리 약세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0.4%포인트 낮은 2.4%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건설투자는 지난해보다 3.3%, 설비투자는 6.0%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설비투자는 상반기 -13.6%에서 하반기 1.7%로 상승 전환할 것으로 예상했다.

산업별로 정보기술(IT)산업군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단가 하락이 지속해 하반기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7% 감소할 것으로 관측했다. 반도체 수출은 메모리반도체 단가가 하반기에도 반등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돼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1.3%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중국의 생산 물량이 늘어나면서 추가적인 단가 하락이 예상되고 LCD의 수출부진이 지속해 7.4% 감소할 전망이다.

기계산업군인 자동차 생산은 르노삼성이 닛산으로부터 위탁받아 생산하던 물량의 계약이 끝나고 국내 재고가 누적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감소가 예상된다. 반면 조선은 탱커와 컨테이너선 건조 증가가 예상돼 전년동기비 0.1%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소재산업군인 철강, 정유, 석유화학 등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5%, 4.4%, 5.8%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철강은 내수시장 확대로 중국, 동남아시아 등 수출시장에서 경쟁이 심화하고, 국제 철강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유는 글로벌 수요는 둔화할 것으로 보이나, 주요 경쟁국의 대규모 정제설비 가동으로 공급이 확대돼 경쟁이 심화하고 수출단가 상승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석유화학은 미·중간 무역분쟁 장기화로 중국의 수입수요가 감소하고, 중국의 관세 인상으로 미국산 제품이 동남아시아 시장으로 유입되면서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 제고 및 시장 확대를 위해 고부가 및 유망 신산업 부문으로의 충분한 추자 확대가 이뤄지도록 지원이 필요하다"며 "산업의 효율성과 생산선 제고를 위한 전후방산업간 유기적 네트워크 강화 및 혁신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력 수출 시장포화와 경쟁 심화에 따른 성장한계 극복을 위해 해외시장 진출지원이 필요하다"면서 "국내 생산 및 내수의 활성화를 위한 법·제도 정비, 금융, 규제 완화 등 제반 인프라 재정비를 통한 기업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