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9명꼴 "청년들 불행, 지원 필요하다"
국민 10명 중 7~9명꼴 "청년들 불행, 지원 필요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사회연구원 설문조사 결과, 절반 "아이·노인 불행"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우리나라 국민들의 행복지수가 매우 비관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민 73.4%가 우리나라 청년이 불행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와 노인이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비율도 절반이 넘었다.

22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를 보면, 2018년 6월 25일∼7월 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천명(남자 990명, 여자 1천1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우리나라 청년들은 얼마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행복하다'는 응답은 26.6%(조금 행복 23.5%, 매우 행복 3.1%)에 불과했고, '불행하다'는 의견은 73.4%(매우 불행 25.2%, 조금 불행 48.2%)에 달했다.

'우리나라 청년이 행복하다'는 의견은 남자(28.7%), 여자(24.5%)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연령대별로는 20∼50대까지는 22∼25%로 거의 비슷한 수준을 보이다가 60대 이상에서만 35%로 다른 연령대보다 약 10%포인트 높았다.

자녀 유무로 나누었을 때는 자녀가 있는 경우(28.2%)가 자녀가 없는 응답자(22.4%)보다 더 우리나라 청년들이 행복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응답자의 88.1%가 저출산·고령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청년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노인 지원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83.7%가 동의했다.

'우리나라 아이들이 얼마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말에는 절반이 넘는 52%가 '불행하다'(매우 불행 13.9%, 조금 불행 38.1%)고 했고, '행복하다'는 응답은 48%(매우 행복 7.9%, 조금 행복 40.2%)였다.

또 '우리나라 노인들이 얼마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불행하다'(매우 불행 15.3%, 조금 불행 43.9%)는 의견이 59.2%였고, 40.8%만 '행복하다'(매우 행복 6.7%, 조금 행복 34.1%)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