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피움 랩' 개소···혁신기업에 3년간 436억 투자
DGB금융 '피움 랩' 개소···혁신기업에 3년간 436억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김부겸 의원(왼쪽에서 네 번째),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에서 여덟 번째), 김태오 DBG금융 회장(왼쪽에서 첫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DGB대구은행 핀테크랩 'DGB FIUM LAP' 개소를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김부겸 의원(왼쪽에서 네 번째),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에서 여덟 번째), 김태오 DBG금융 회장(왼쪽에서 첫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DGB대구은행 핀테크랩 'DGB FIUM LAP' 개소를 알리는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DGB금융그룹이 핀테크랩인 'DGB FIUM LAB(피움 랩)'을 열고 3년간 혁신기업에 436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5년 동안은 피움랩에 입주하는 핀테크 기업들에도 20억원을 직접 투자한다. 

21일 DGB금융에 따르면 핀테크 랩은 핀테크 기업의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상용화하기까지 사업성 검토, 법률 상담, 자금 조달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전담 조직을 말한다. DGB FIUM LAB은 핀테크(Fintech)의 'F'와 혁신(Innovation)의 'I'를 합해 '핀테크 혁신을 꽃 피운다(Fium)'는 의미다. 

DGB금융은 이날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피움 랩 개소식을 열었다. 개소식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부겸 국회의원,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해 100여명이 참석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축사에서 "피움 랩은 지방금융이 서울 이외 지역에 처음 설립한 것으로 수도권을 벗어나 지역 기반의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DGB금융은 최근 대구은행 제2본점 5층 전체를 스타트업 생태계 공간으로 조성했으며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이달 초 스타트업 4개 회사를 선발해 협업에 나섰다. 앞으로 5년간 핀테크 및 금융 관련 20개 기업을 대상으로 20억원 규모의 직접투자를 하고 경영 자문, 신시장 개척 등 유망 기업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핀테크와 혁신을 꽃 피운다는 뜻의 피움 랩 출범은 DGB가 디지털 혁신과 함께 핀테크 기업과 동행한다는 것을 대외적으로 선언하는 것으로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