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8회 암학술상 수상자로 김철호·최일주·전재관 교수 선정
광동제약, 8회 암학술상 수상자로 김철호·최일주·전재관 교수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광동 암학술상 수상자. 왼쪽부터 아주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철호 교수(기초의학 부문), 국립암센터 내과 최일주 교수(임상의학 부문), 국립암센터 암검진사업과 전재관 교수(다수 논문 발표 부문). (사진=광동제약)
제8회 광동 암학술상 수상자. 왼쪽부터 아주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철호 교수(기초의학 부문), 국립암센터 내과 최일주 교수(임상의학 부문), 국립암센터 암검진사업과 전재관 교수(다수 논문 발표 부문). (사진=광동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광동제약은 제8회 광동 암학술상 수상자로 김철호 아주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최일주 국립암센터 내과 교수, 전재관 국립암센터 암검진사업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광동제약과 대한암학회가 공동 제정한 광동 암학술상은 암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 실적을 쌓고, 이를 바탕으로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저널에 논문을 발표해 국내 의학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에게 준다.

올해 수상자인 김 교수는 기초의학 부문, 최 교수는 임상의학 부문에서 각각 선정됐다. 전 교수는 다수 논문을 발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이날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제45차 대한암학회 학술대회 정기총회에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