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래 우미건설 명예회장 금탑산업훈장
이광래 우미건설 명예회장 금탑산업훈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래 우미건설 명예회장.(사진=우미건설)
이광래 우미건설 명예회장.(사진=우미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이광래 우미건설 명예회장이 '2019 건설의 날' 기념식에서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국토교통부와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2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의 날 기념식에서 이광래 우미건설 명예회장을 비롯한 140명에 대해 정부 포상과 국토교통부 장관 표창을 했다.

이 회장은 37년간 건설업에 종사하면서 7만가구의 주택을 건설하고 행복도시 국도1호선, 원주∼강릉 철도, 새만금관광단지 등 사업을 수행한 점, 금파장학재단 설립, 사랑의 집수리, 돈의문 증강현실 복원사업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온 공로를 인정받아 금탑산업훈장의 주인공이 됐다.

은탑산업훈장에는 고태식 준제이엔씨 대표이사, 동탑산업훈장은 김효진 한화건설 부사장과 김학영 화성방수 대표이사, 철탑산업훈장은 조성진 대우건설 전무, 김태경 석파토건 대표, 조충환 덕흥건설 대표이사가 각각 수상했다.

유주현 건설단체총연합회장은 기념사에서 "건설산업이 과도한 규제와 공사비 부족, 주 52시간 시행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며 "건설산업도 변화와 혁신을 접목해 산업간 융복합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안전한 건설현장, 건설시장 다양화, 수요자 중심의 미래형 발주체계 구축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국회도 건설업계가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건설 규제를 혁파하고 계약제도 개선, 금융·세제지원 등의 노력을 아끼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