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생명연 실험동물자원센터, 신약기술 공동연구
대웅제약·생명연 실험동물자원센터, 신약기술 공동연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이 지난 13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와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에 관한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에서 박현진 대웅제약 개발·글로벌 사업본부장(왼쪽)과 김형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장이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에 관한 공동 연구개발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생명硏) 실험동물자원센터와 공동 연구개발(R&D)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대웅제약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기법을 활용한 약효 예측, 임상 시 약물 용량 설정, 약물 간 상호 작용 예측 등 관련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향후 신약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기술은 임상 기간, 비용을 축소하거나 전체 개발 기간을 단축 시킬 수 있는 연구기술이다. 최근 글로벌 제약업계에서도 이를 활용한 성공사례가 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도 이를 신약개발 가이드라인으로 권고하고 있다.

박현진 대웅제약 개발·글로벌 사업본부장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의 산·연 협력을 통해 다양한 연구 분야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동연구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협력하고 추후 신약 개발 단계에서 연구 기술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