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증권사 CEO, 베트남 부총리와 투자 협력 논의
금투협·증권사 CEO, 베트남 부총리와 투자 협력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증권사 CEO와 브엉 딘 후에 베트남 경제부총리 등 정부 사절단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증권사 CEO와 브엉 딘 후에 베트남 경제부총리 등 정부 사절단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과 증권사 최고경영자(CEO) 8명이 20일 브엉 딘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경제부총리 등 정부 사절단과 간담회를 갖고 양국의 금융투자 산업 간 투자 확대 및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금투협을 방문한 브엉 부총리와 일행은 간담회에서 베트남 증시발전을 위한 정부의 정책과 국영기업의 민영화 정책 현황, 외국인의 투자유치를 위한 정책에 대해 소개하며 한국투자자들에 거는 베트남 정부의 기대감을 표했다. 

협회와 금투업계 CEO들은 베트남 사절단에게 한국 자본시장의 발전상과 베트남을 비롯한 글로벌 진출 현황과 투자 관심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그간 우리 금융회사의 애로사항이었던 양국의 시장 정보 공유 확대 등 투자촉진을 위해 폭 넓게 협력키로 했다.

권용원 회장은 "경제부총리 간담회를 통해 베트남 정부가 한국자본시장에 대해  지속적인 투자확대를 기대하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오는 11월 베트남증권위원회와 MOU 체결을 통해 양국 금융투자업의 협력은 물론 자본시장과 실물경제의 발전을 체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베트남은 지난 2014년 이후로 6~7%대의 꾸준한 경제성장률을 달성했으며,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도 7% 수준의 성장이 유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베트남 금융당국은 2017년 9월 외국인의 증권 투자한도 제한을 완화했고, 지난해 8월 파생상품 시장을 개설하는 등 자본시장 발전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기회 삼아 최근 2년간 한국 금투업계는 베트남 투자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추세다. 올 3월 기준으로 16개 금융투자회사가 18개의 현지법인과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는데, 이는 2017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