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車 디스플레이 출하량 첫 세계 1위···실적 부진 돌파구 주목
LGD, 車 디스플레이 출하량 첫 세계 1위···실적 부진 돌파구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600만대 돌파···매출 점유율 23%로 압도적 선두
LG디스플레이 장미꽃 OLED 조형물.(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장미꽃 OLED 조형물.(사진=LG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올 1분기에 전 세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처음 출하량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경쟁 심화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하락 등으로 실적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가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는 선전을 거듭하면서 위기탈출의 발판이 될지 주목된다.

20일 업계와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1분기 전 세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출하량은 총 3629만30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4034만2000대)보다 10.0%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LG디스플레이는 1년 전보다 32.5%나 증가한 608만대로, 16.8%의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일본의 재팬디스플레이(JDI)(580만대·16.0%)를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처음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분기에는 JDI가 18.2%의 점유율로, LG디스플레이(11.4%)를 비교적 큰 폭으로 앞섰으나 이후 계속 격차가 줄어들더니 결국 올들어 1·2위 자리를 서로 주고받았다. 이어 중국 톈마(天馬)(514만9000대·14.2%)와 대만 AUO(475만9000대·13.1%), 대만 이노룩스(414만4000대·11.4%) 등이 '톱5'에 들었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분기보다 34% 늘어난 4억1380만달러를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매출 점유율은 1년 만에 14%에서 23%로 더 높아졌다.

JDI가 2억8000만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2위를 차지했고, AUO가 2억3000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