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유명인 쿠폰 제공 중지…"생각 짧았다" 사과
배달의민족, 유명인 쿠폰 제공 중지…"생각 짧았다"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 사과문=배달의민족 페이스북 캡쳐)
(배달의민족 사과문=배달의민족 페이스북 캡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국내 배달 앱 점유율 1위 업체 '배달의민족'이 최근 논란이 된 연예인 등 유명인 쿠폰 제공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사과했다.

배달의민족은 19일 오후 사과문을 통해 "많은 분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듣고 또 곰곰이 생각해보니 저희의 생각이 짧았다"며 "죄송한 마음이 크고, 그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쏜다 쿠폰'은 전면 중지하고 배민을 이용하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가도록 조정하겠다"며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혹시나 특혜로 해석될 일들은 없는지 모든 일을 다시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섬세하고 사려 깊은 배민이 되겠다"면서 "이번처럼 잘못하기도 하겠지만, 그때마다 꾸짖어주면 귀 기울여 듣고 얼른 알아차리겠다"고도 했다.

배달의민족은 앞서 가수, 방송인, 유튜버 등 연예인에게 'xxx가 쏜다'는 이름으로 1만원 할인 쿠폰을 대량으로 협찬해 소비자를 외면한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