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신임 여신협회장 "업계 현안 신속 해결에 총력"
김주현 신임 여신협회장 "업계 현안 신속 해결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연하고 신속한 대응으로 새로운 도약할 것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19일 "업계가 당장 직면한 현안 과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주현 회장은 19일 여신금융협회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우선 업계가 당장 직면한 현안 과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부가서비스 변경 허용 등 현안에 대해서는 이미 논점이 나와 있지만 최근 판례와 업계 현황, 감독 당국 등의 입장을 다시 한번 면밀히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속도감 있게 현안을 처리해 나가겠다. 잠시라도 긴장의 끈을 놓는 순간 우리 협회와 여전 업계는 거대한 변화의 흐름 속에서 방향을 잃고 낙오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유연하고 신속한 대응 시 새로운 도약의 기회도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협회는 신용카드업, 리스할부업, 신기술금융업 세 가지 업권의 회사를 회원사로 두고 있다"며 "이 세 업권의 요구를 골고루 귀 기울여 단 하나의 회원사도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우리 협회 스스로가 지적 역량 강화를 통해 회원사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정책 결정 과정의 주요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연구 조사기능을 강화하려 한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내부 경영을 통해 임직원들의 도덕적 자긍심을 높이고 회원사로부터 신뢰받는 협회가 되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