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자 100만명 돌파
현대차·기아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자 100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티드 카 대중화 가속, 연말까지 150만명 확대 목표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100만 돌파했다. 쏘나타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실행하는 운전자의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서비스가 누적 가입자 수가 100만명을 돌파했다. 쏘나타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실행하는 운전자의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차그룹 커넥티드 카 서비스의 국내 가입자 수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9일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제네시스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에 가입한 국내 이용자가 18일부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100만 가입자 달성은 자동차와 IoT를 결합한 ‘초연결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회사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하고 현대차 그룹은 설명했다. 

커넥티드 카는 통신이 적용돼 차량의 내외부가 양방향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운전자에게 다양하고 유용한 가치를 제공하는 자동차이다. 자동차를 하나의 '스마트 기기'로 인식하는 소비자들이 느는 추세를 고려하면 향후 커넥티드 카의 대중화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국내 100만 가입자 수를 달성할 수 있었던 요인은 경쟁력 있는 신규 편의 서비스를 지속 추가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이는 한편, 고객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개발해 적용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2003년 말 국내 최초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모젠(Mozen)을 시작으로 커넥티드 카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2012년부터 유보(UVO)와 블루링크(BlueLink)라는 브랜드로 분리해 운영하기 시작했다. 제네시스는 2017년에 커넥티드 서비스(GCS)를 선보였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되며, 원격 공조 장치 제어를 비롯하여 내차 주차위치 확인, 목적지 전송 등의 기능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만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내비게이션 무선(OTA, Over-the-air)) 업데이트, 실시간 내차 위치공유, 서버 기반 음성인식, 스마트워치 연동, 홈 투 카(Home-to-Car) 등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지속해서 추가해 왔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출시된 쏘나타에는 블루링크와 연동해 작동하는 '카카오 i 자연어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가 최초로 탑재됐다.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길 안내, 날씨, 뉴스, 운세 등 필요한 정보에 관해 물으면 관련 정보를 찾아 대답해 주는 서비스다.

아울러 이달 새롭게 출시되는 기아차 ‘K7 프리미어(PREMIER)’에는 차에서 집안에 설치된 여러 가전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는 ‘카 투 홈(Car-to-Home)’ 기능이 국내 최초로 탑재된다. 이어 올해 말에는 차량 안에서도 주유비, 주차비를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가 추가될 예정이다.

현대차 그룹은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자 수가 늘어날수록 실시간 교통정보에 대한 정확도가 더욱 정교해지는 만큼, 선순환 구조를 통해 고객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고 정체로 인한 사회적 비용도 감소시키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자동차와 현대차, 제네시스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커넥티드 카 서비스 확대 전략을 펼치고 있다. 향후 러시아, 브라질 등 글로벌 시장에도 서비스를 확대해 커넥티드 카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상무는 "통신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을 상상할 수 없듯 앞으로 자동차 역시 초연결성 기반의 커넥티드 카가 우리의 일상에 자리 잡게 될 것"이라며 "현대·기아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시대를 여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러한 여세를 몰아 올 연말까지 커넥티드 카 서비스 이용 고객 수를 150만 명까지 확대한다는 목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