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 1분기 당기순익 7421억 '2.1%↓'···농협↑-수협·신협↓
상호금융 1분기 당기순익 7421억 '2.1%↓'···농협↑-수협·신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체율·고정이하여신비율 상승···자산건전성 다소 악화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올해 1분기 농협·신협·수협 산립조합 등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이 742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61억원(-2.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금융감독원은 2019년 1분기 상호금융조합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신협(886개), 농협(1119개), 수협(90개), 산림조합(137개) 등 총 2232개 조합의 당기순이익은 7421억원으로 전년동기(7582억원) 대비 2.1% 감소했다.

이는 이자이익 및 비이자이익(유가증권 관련 이익 등) 확대 등에 힘입어 신용사업은 이익이 증가(+434억원)하였음에도, 농산물 가격 하락 등으로 경제사업 손실이 확대된데 주로 기인한 것으로 금감원은 분석했다.

업권별로 살펴보면 농협(7191억원)은 전년동기(6489억원) 대비 증가(+702억원)했으나, 신협(-575억원), 수협(-67억원) 및 산림조합(-278억원)은 모두 감소했다. 수협 및 산림조합은 대손충당금 증가 등에 따른 신용사업 수익성 악화 및 경제사업 손실 증가에 따라 적자를 기록했다.

1분기 중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0%로 전년동기(0.65%) 대비 0.05%p 하락했고, 자본순이익률(ROE)은 8.06%로 전년동기(8.83%) 대비 0.77%p 감소했다.

올해 3월 말 상호금융조합 총자산은 515조9000억원으로 전년말(505조9000억원) 대비 10조원 증가(2.0%↑)했다. 총여신은 350조9000억원으로 전년말(347조6000억원) 대비 3조3000억원 증가(0.9%↑)했다. 총수신은 439조6000억원으로 전년말(427조9000억원) 대비 11조7000억원(2.7%↑) 늘었다.

자산건전성을 나타내는 연체율과 고정이아여신비율은 다소 악화됐다. 올해 3월 말 기준 연체율은 1.79%로 전년말(1.32%) 대비 0.47%p 상승했고,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74%로 전년말(1.52%) 대비 0.22%p 올랐다.

금감원은 "향후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시 상호금융조합의 경영 부진이 예상되므로 선제적인 감독을 강화하고, 이로 인해 취약·연체차주의 금융애로가 가중되지 않도록 지원 강화 유도할 것"이라면서 "조합별·지역별·업종별 연체율을 밀착 모니터링하고, 경영진 면담 등을 통해 자산건전성 관리 강화 및 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지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6월 중 4개 상호금융중앙회 경영진 면담(총4회)과 개인사업자대출 급증 및 자산건전성 악화 우려 조합(74개) 임원 면담을 총26회 가량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가계대출 DSR 관리지표 시행 등을 통한 상환능력중심의 여신관행 선진화 추진 및 개인사업자대출 편중리스크 관리 강화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