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핀테크 유니콘 육성 위해 '맞춤형 규제 완화' 추진"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핀테크 유니콘 육성 위해 '맞춤형 규제 완화'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글로벌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과 개선방안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조아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글로벌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과 개선방안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을 육성하기 위해 전략적인 맞춤형 규제 완화 등을 추진하겠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7일 금융위, 자본시장연구원, 핀테크지원센터 공동 주최로 열린 '글로벌 핀테크 규제환경 분석과 개선방향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금융부문에서 핀테크가 패러다임 변화를 과감하고 신속하게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전세계 주요국에서 핀테크를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한 결과, 글로벌 핀테크 수가 2017년 22개에서 지난해 25개, 올해 39개로 지속 늘어났다. 

손 부위원장은 "저성장의 구조적 추세와 4차 산업혁명의 기술변혁이 교차하는 상황 속에서 세계 주요국들은 '혁신'을 통해 경제활력 제고를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대전환의 시대에 금융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금융혁신법·인터넷전문은행법 제정, 금융규제 샌드박스, 오픈뱅킹・마이데이터 등을 통해 핀테크 금융혁신을 금융정책의 최우선에 둬왔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하반기부터 기존의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서 더 나아가 글로벌 핀테크 유니콘으로 길러내기 위한 '스케일업(Scale-up)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해외 유망 핀테크 비지니스 모델이 우리 나라에서도 나타날 수 있도록 전략적 맞춤형 규제 완화를 추진하고 △ 투자자들이 핀테크 산업에 확신을 갖고 스케일업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여건을 조성하며 △금융분야 신남방정책인 '핀테크 로드'를 개척하고 영국 등  핀테크 선진국으로의 진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찾아가는 맞춤형 규제 컨설팅도 시도해 나갈 예정"이라며 "실제 비즈니스에 필요한 규제 환경은 무엇인지 알아보고 도움이 되는 환경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내 기업을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키워낼 수 있도록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금융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