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상품 비교' 플랫폼 서비스 가동···내주부터 속속 출시
'대출 상품 비교' 플랫폼 서비스 가동···내주부터 속속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스)
(사진=토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여러 금융사의 대출상품을 검색·비교한 후 대출 신청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대출 비교 플랫폼이 내주부터 가동된다.

17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24일 마이뱅크를 시작으로 핀셋, 핀다, 토스 등 핀테크 업체가 이달 안에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 서비스를 잇달아 출시한다.

이들 서비스는 금융당국이 지정한 혁신금융서비스다. 금융규제 샌드박스 내에서 기존 규제에 최대한 구애받지 않고 최장 4년간 시범운영하게 된다.

이들 4개사의 서비스 세부 내용은 다르지만 대부분 하나의 앱에서 여러 금융회사의 대출상품을 비교·검색하는 시스템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금리나 한도 측면에서 본인에게 유리한 최적의 대출상품을 비교 후 신청까지 마칠 수 있다.

그동안 비교 검색 시스템이 나올 수 없었던 것은 대출모집인은 1개 금융회사와만 대출모집 위탁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대출모집인 제도 모범규준 때문이었다.

금융사의 관리·감독 책임을 강화해 대출모집인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목적의 규정이지만 대출 시장의 경쟁을 가로막는 역기능이 상당했다.

이런 규정을 적용하지 않으면 대출비교 플래솜이 가능해져 금융소비자는 금융사의 대출조건을 한 번에 비교할 수 있게 된다. 금융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 대출금리 인하 효과도 생긴다.

이런 측면에서 다양한 핀테크 업체들이 금융당국에 대출상춤 비교 플랫폼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고, 금융당국은 이를 받아들였다.

24일께는 이 중 선두주자인 마이뱅크가 상품을 출시한다.

마이뱅크는 비식별처리된 금융소비자의 신용정보로 다수의 금융회사 대출 조건을 비교해준다.

금융소비자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않지만 금리 한도 등 대충상품 정보는 정확하게 비교할 수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부각하고 있다.

이달 안에 서비스를 시작하는 핀셋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모바일 대출다이어트'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있다.

핀셋은 여러 금융사에 분포한 소비자의 자산·부채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보여주고 신용등급을 조회·관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핀다는 원하는 대출조건을 선택해 바로 신청하는 구조로 본인의 대출 현황과 상환일정을 관리해주는 기능이 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 앱 상에서 여러 금융사의 대출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기능을 이달 안에 추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