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엘서울 스테이, 야닉 알레노 초청 갈라 디너
시그니엘서울 스테이, 야닉 알레노 초청 갈라 디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그니엘서울 야닉 알레노 셰프.(사진=호텔롯데)
시그니엘서울 81층 프렌치 레스토랑 스테이에서 야닉 알레노 셰프를 초청해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갈라 디너쇼를 선보인다.(사진=호텔롯데)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호텔롯데는 17일 서울 송파구 시그니엘서울 81층의 프랑스 음식점 스테이(STAY)에서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미쉐린 3스타 오너 요리사(셰프) '야닉 알레노(Yannick Alléno) 초청 갈라 디너'를 연다고 밝혔다. 

호텔롯데에 따르면, 올해 두 번째 열리는 이 행사에선 총 8개 미쉐린 가이드 스타를 따낸 요리사 야닉 알레노의 '프렌치 모던 퀴진'(French Modern Cuisine)을 맛볼 수 있다. 그는 '동서양 미식 세계의 만남'을 주제로 △토마토, 바질 오일, 부라타 크림을 올린 수박 테린 △깻잎 오일을 곁들인 허브 라비올리 △마요네즈를 곁들인 도화새우와 오시에트라 캐비아 △설탕 크러스트로 로스트한 오리 △올리브 주스와 와일드 로켓(야생 루꼴라)을 곁들인 오리 가슴살 △오리, 토마토, 적양파 소스를 더한 조개 수프 △비빔밥 스타일의 오리 타르타르와 야채 △사과 타르트와 이즈니 아이스크림 등을 선보인다.

야닉 알레노 셰프가 방한할 때 즐겼던 한식에서 영감을 받아 준비한 메뉴는 제철 현지 식재료를 사용한다는 철학에 따라 만들었다. 프랑스 보르도 와인 기사 작위를 받은 정재훈 소믈리에가 선별한 프랑스 와인 6종도 곁들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