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사내합창단, 12번째 정기연주회
대원제약 사내합창단, 12번째 정기연주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발달장애인 '하트하트오케스트라'와 협연
대원제약의 사내합창단 '대원하모니'와 발달장애인들로 이뤄진 '하트하트오케스트라'가 13일 저녁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합동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원제약) 
대원제약의 사내합창단 '대원하모니'와 발달장애인들로 이뤄진 '하트하트오케스트라'가 13일 저녁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합동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원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대원제약의 사내합창단인 '대원하모니'가 13일 저녁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제12회 정기연주회를 열었다. 2007년 창단한 대원하모니의 정기연주회에 대해 대원제약은 14일 "'아름다운 음악을 통해 감동을 전한다'는 취지로 합창을 통해 직원들 간 소통과 유대를 강화할 뿐 아니라 이웃들에게도 사랑을 전파하는 문화공헌활동"이라고 설명했다.
 
대원제약에 따르면, 2013년부터 대원하모니는 하트-하트재단과 손잡고 발달장애인들로 이뤄진 '하트하트오케스트라'와 합동 공연을 해왔다. 하트-하트재단은 가난, 질병, 장애 등으로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해 국내외에서 복지사업을 펼치는 단체로, 발달장애인과 시각장애인 오케스트라도 운영 중이다.
 
이날 대원하모니 정기연주회는 ‘모든 것 이뤄지리’를 시작으로, '시간에 기대어'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등으로 이어졌다.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베토벤의 교향곡 제5번 4악장 등을 연주했다. 

대원하모니와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함께 무대에 올라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의 '알 수 없는 그곳으로', 뮤지컬 레 미제라블의 '원 데이 모어'(One Day More)를 들려줬다. 국악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는 가야금 앙상블 지금과 뮤지컬배우 홍지민씨도 무대에 올랐다. 

대원하모니는 매년 정기연주회 수익금을 모두 기부해왔다. 올해도 수익금과 후원금을 하트-하트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백승열 대원제약 대표는 "약을 통해 환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하듯, 이번 공연이 사람들의 마음에 감동을 선사하길 바란다. 음악 교육 지원을 통해 발달장애인들이 세상과 소통하는데 힘이 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