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자주도하장비·경장갑차 국산화 계획 발표
현대로템, 자주도하장비·경장갑차 국산화 계획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서 신제품 전시
자주도하장비.(사진=현대로템)
자주도하장비.(사진=현대로템)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현대로템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에 참가해 자주도하장비 등 방산 부문 차세대 제품군을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3일부터 양일간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40여 개 방산 기관과 업체가 참여했다. 현대로템은 자주도하장비와 경장갑차, 차륜형지휘소차량 등 방산 부문 신제품 모형을 선보였다.

자주도하장비란 전차, 장갑차 등 기동부대가 작전 중단 없이 하천을 건널 수 있게 하는 차량이다. 차량 여러 대를 연결해 교량처럼 활용할 수도 있고 차량 개별적으로 기동부대를 싣고 수상 이동할 수도 있는 강습도하 지원 장비다. 현재 우리 군에는 운용 중이 자주도하장비가 없다.

현대로템은 글로벌 방산업체인 영국 BAE 시스템스(BAE Systems)의 미국 법인과 터키 FNSS가 함께 만든 자주도하장비 AAAB(Armored Amphibious Assault Bridge)를 개량 및 국산화할 예정이다.

AAAB는 4계절이 뚜렷하고 하천, 산지 등 지형환경이 국내와 유사한 터키에서 안정적으로 전력화돼 운영 중인 모델로 군에서 운영하기 최적화된 차량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로템이 개발에 나선 자주도하장비는 무한궤도가 아니라 바퀴가 달린 8x8 차륜형 차량이다. 펑크가 나도 주행 가능한 런플랫 타이어와 지형에 따라 바퀴 공기압을 자동 조절할 수 있는 공기압 자동조절 장치(CTIS), 운용 지형에 따른 맞춤형 차량 높이 조절 장치, 수상 주행 간 360도 회전이 가능한 펌프젯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현대로템은 차륜형장갑차 양산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해 쌓은 차륜형 장비 관련 전문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고품질의 한국형 자주도하장비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사업 진행 시 자주도하장비 국산화로 중소업체들의 관련 기술 발전 및 경영환경 개선을 통해 국내 방산업계의 질적·양적 성장을 현대로템은 기대했다.

이외에도 현대로템은 경장갑차도 선보였다. 이 차량은 승용차 정도 크기로 항공기 수송이 가능하고 기동력도 갖췄다. 무한궤도로 움직이며 목적에 따라 기관총, 포탑 등 다양한 무장이 가능하다.

현대로템은 자주도하장비와 같이 해외 기술 국산화를 통해 경장갑차를 만들 계획이다.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은 현재 양산 중인 차륜형장갑차의 계열형 차량으로서 네트워크 기반 전투지휘체계 운용 능력을 갖춘 이동식 전투지휘 차량이다. 내년까지 체제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자주도하장비를 비롯한 차세대 제품들을 선보이고 앞으로도 꾸준히 경쟁력을 알릴 계획이다"며 "방산 부문 기술 및 제품 개발에 정진해 글로벌 선두 방산기업으로서 시장의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