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건축물 외장재' 관리감독·안전점검 강화
서울시, '건축물 외장재' 관리감독·안전점검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시청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시는 최근 잇달아 발생하는 건축물 외장재 탈락 및 추락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소규모 노후건축물 외장재 시공 관리감독 강화 및 안전점검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건축물 외장재 탈락·추락 사고는 연걸철물의 시공불량 및 누락이나 건물 노후화에 따른 외장재의 균열로 인한 우수 침투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이러한 외장재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서울시는 시공단계에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유지관리 단계에서는 소규모 노후건축물 중점 안전점검을 통해 안전사고에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우선 시공단계에서 외장재 시공 관리가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인허가 시 소유자 및 공사관계자에게 제공하는 허가안내서에 관련내용을 명시하고, 감리 업무를 주로 수행하는 건축사를 대상으로 외장재를 시공할 때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알릴 예정이다. 

유지관리단계에서는 건축물 안전법상 의무 점검에 해당되지 않는 소규모 건축물(이하 임의관리대상 건축물)이 안전관리 사각지대로 분류됨에 따라 외장재 안전부분을 중점 점검한다.

또한 서울시는 외장재 탈락 등 각종 건축물 관련 안전사고를 근본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노후민간건축물 효율적 안전관리를 위한 실행방안'마련 용역을 이달 착수했다. 용역에는 민간건축물 사고 유형, 건축물 유형, 안전관리 실태 등의 분석을 통해 붕괴, 화재, 지진 대비 선제적·효율적 안전관리 방안을 체계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류훈 주택건축본부장은 "시민들의 삶의 공간인 건축물 안전문제는 시민 안전과 생명 보호에 직결되는 중요한 사항"이라며 "한 치의 소홀함 없이 선제적 예방을 통해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주거환경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