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 임직원과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 임직원과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이사(가운데)가 임직원들과 함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참여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이사(가운데)가 임직원들과 함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참여 인증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삼양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이사(부사장)가 플라스틱 쓰레기 감소를 위한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주)가 공동 기획한 릴레이 친환경 캠페인이다. 텀블러 이용 사진을 특정 해시태그(#)와 함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뒤, 다음 참여자 2명 이상을 지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11일 삼양그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영호 롯데그룹 식품 사업부문(BU)장(부회장)의 지목을 받아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힘을 보탰다. 그는 다음 주자로 박순철 삼양사 대표이사와 유승식 유칼릭스 대표이사를 꼽았다.  

이 대표는 "음료 패키징에 쓰이는 페트(PET)의 80%가 재활용되고 있다. 환경보호와 풍요롭고 편리한 생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폐 페트병을 자원으로 활용하는 재활용 생태계 구축을 바라며 캠페인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삼양패키징은 국내 음료 포장 분야의 1위 기업으로 페트병 경량화 기술을 개발해 플라스틱 원천 사용량 줄이기에 힘을 쏟는다. 1995년부터 페트병 재활용 공장을 운영하면서, 생산·유통·재활용의 순환 고리를 만들었다. 

최근 삼양패키징은 종이로 만든 캔 모양 친환경 포장용기인 '카토캔'(cartocan)을 국내에 도입했다. 7~8겹 특수 종이로 이뤄진 카토캔은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같은 규격 알루미늄 캔과 견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