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세 부담 피하자"···5월 임대사업자 등록 증가
"보유세 부담 피하자"···5월 임대사업자 등록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눈에 보는 임대사업자 등록 실적. (사진= 국토교통부)
한 눈에 보는 임대사업자 등록 실적.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6월1일을 앞두고 세부담을 피하고자 5월 임대주택사업자로 신규 등록한 사업자가 18%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에서 6358명의 신규 사업자가 등록해 4월 신규 등록 사업자 수(5393명)보다 17.9% 증가했다.

수도권 전체로 봤을 때 지난달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는 전월 4256명에서 5064명으로 증가해 19% 증가했으며, 서울은 2351명(전월 1929명, 21.9%↑), 지방은 1294명(전월 1137명, 13.8%↑) 모두 증가폭이 확대됐다.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 수는 지난달 신규 임대 사업자 수를 포함해 총 43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임대등록주택은 현재까지 총 142만3000호로 집계됐으며, 지난달 신규 등록 임대주택 수는 1만3150호가 증가해 전월(1만965호) 대비 19.9% 증가했다. 수도권 전체는 지난달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9720호(전월 7971호, 21.9%↑) 늘었으며, 서울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4789호(전월, 3800호↑) 대비 26% 증가했다. 지방의 경우 지난달 3430호 증가해(전월 2994호) 대비 14.6% 증가폭이 확대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6월 보유세 부과를 앞두고 세제 혜택을 위한 등록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