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 QM6 GDe' 누적판매 4만 3천대 돌파···국내 중형 가솔린 SUV 최초
르노삼성 , QM6 GDe' 누적판매 4만 3천대 돌파···국내 중형 가솔린 SUV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형 SUV 가솔린 모델 QM6 GDe 모델.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중형 SUV 가솔린 모델 QM6 GDe 모델.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중형 가솔린 SUV 'QM6 GDe'가 누적 판매대수 4만 3000대를 돌파했다. 이는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중 최고의 판매 성과이다.  

12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QM6 GDe은 출시 이후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시장 판매 1위 자리를 고수해오고 있다. 올해 4월까지 총 4만 1191대를 판매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도 2050대를 출고하면서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중 최초로 누적 판매 4만3000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9월 출시한 르노삼성 QM6 GDe의 올해 4월 기준 누적 판매량은 지난 3년간 팔린 국내 중형 가솔린 SUV 전체 판매량의 61.2%를 차지한다. 월 평균으로는 2185대가 팔린 것이다. QM6 GDe의 이 같은 판매량은 중형 가솔린 SUV 시장 2위 모델과 비교해도 2배 이상 많이 팔린 인기 모델이다. 

특히 국내 판매되는 수입차 브랜드 중 가솔린 SUV로 분류되는 모델들의 판매량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총 1만2725대로, 월 평균 약 3181대다. 상대적으로 가솔린 모델이 강세인 수입 SUV 시장과 비교해도 같은 기간 QM6 GDe의 판매량이 수입차 전체 가솔린 SUV의 73%에 달할 정도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중형 SUV 가솔린 모델 QM6 GDe 모델.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중형 SUV 가솔린 모델 QM6 GDe 모델.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이처럼 QM6 GDe가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룬 데에는 ‘경제성’이 뒷받침 되었기 때문이다. 가솔린 SUV라는 잠재시장을 개척한 도심형 SUV로서,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기능에 세단 수준의 뛰어난 정숙성과 좋은 연비 및 합리적인 판매 가격까지 빠짐없이 갖춘 점이 QM6 GDe의 매력포인트라 할 수 있다.

QM6 GDe는 전 트림의 앞 유리에 열차단 기능이 추가된 차음 윈드쉴드 글라스를 기본 적용하고, 차체 곳곳에 다양한 흡∙차음재를 적용해 정숙성을 강화했다. 복합 공인 연비는 11.7km/L(17&18인치 타이어 기준)로 동급 중형 가솔린 SUV는 물론, 준중형 및 일부 소형 가솔린 SUV보다도 뛰어난 연료 효율을 자랑한다

상품성이 개선된 2019년형 QM6 출시 이후 최상위 트림 'QM6 GDe RE 시그니처'를 중심으로 'RE' 이상의 고급 트림 판매 비중이 55%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기본 트림 판매가격이 2480만 원으로 가격경쟁력이 충분할 뿐 아니라, 고급 트림의 경우에도 사양대비 합리적인 가격이 비결이라 할 수 있다. 

그 밖에 운전자 피로도 경보 시스템(UTA)을 기본으로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차선 이탈 경보시스템, 사각지대 경보시스템 등 다양한 ADAS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또한 8.7인치 S-Link 내비게이션 시스템, 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오토클로징 시스템 등 편의 기능들이 기본 및 선택 사양으로 적용되어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은 "QM6 GDe의 선전은 르노삼성자동차가 추구하는 ‘고객들을 위한 합리적인 선택지 확대’라는 가치가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결과로 볼 수 있다"며 "곧 출시될 부분변경모델 THE NEW QM6와 함께 국내 SUV 시장에서 르노삼성자동차의 존재감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