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돌입···차세대 엔진 도입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돌입···차세대 엔진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차세대 엔진 스마트스트림 G 2.5 GDi 첫 적용 … 연비·성능·정숙성 대폭 개선
차음 유리 확대 적용 등 NVH 개선 … 가솔린, 디젤 전 모델에 8단 자동변속기 적용
기아차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 모델이 사전계약에 들어간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 모델이 사전계약에 들어간다. (사진=기아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3년 만에 '신차급' 변화를 꾀한 기아자동차의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의 페이스리프트가 공개됐다.  

기아차는 12일 서울 강남구 비트(BEAT)360에서 사진영상 발표회를 열고 이달 중 출시 예정인 'K7 프리미어'를 공개하고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부분변경모델이다.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됐다. 가격은 3102만~4045만원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K7 프리미어는 기존 대비 차음 유리 확대 적용, 하체 보강을 통한 NVH(진동 및 소음) 개선으로 새로운 차원의 정숙성을 제공한다. 가솔린과 디젤 전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됐다.  

K7 프리미어 모델. (사진=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모델. (사진=기아자동차)

먼저 K7 프리미어의 2.5 가솔린 모델에는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기아차 최초로 적용해 연비와 동력성능, 정숙성을 크게 개선했다.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은 기통당 두 종류의 연료분사 인젝터를 적용해 저/중속, 고속 영역에서 각기 다른 성능을 발휘한다. 

3.0 가솔린 모델은 R-MDPS(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를 적용했다. 고출력 전동 모터가 랙에 장착돼 운전자가 핸들을 조작할 때 조향값을 인지해 즉각적으로 구동시켜준다. 덕분에 기존 대비 조향 응답성이 강화됐다.

K7의 경쟁모델은 현대차 그랜저다. 이에 기아차는 새로운 엔진과 내·외관 변화 등을 앞세워 그랜저와 경쟁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차체도 키웠다. 전장은 4955㎜로, 이전보다 25㎜ 길어졌다. 실내는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미적·기능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공간을 지향한다. 주요 부위에는 원목의 질감을 그대로 구현한 우드 그레인 소재와 크롬 메탈 소재를 적절히 조합해 고급 대형 세단 수준의 고급스러움을 완성했다.

기아차 K7 프리미어 모델.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 K7 프리미어 모델. (사진=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의 실내는 고급 소재와 첨단 기술의 각종 편의 장치가 미적·기능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고품격 공간’을 지향했다. 운전석 도어부터 클러스터, 센터페시아를 거쳐 조수석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라인은 안정적인 느낌과 와이드한 개방감을 강조했다. 

작년 국내 최초로 선보인 홈투카기능에 더해 카투홈기능을 처음으로 K7 프리미어에 적용했다. 두 기능 모두 동시 적용으로 차량과 집은 쌍방향으로 연결된다. 운전자는 차 안에서 집 안의 에어컨, 보일러 등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집에서는 차량의 시동을 걸거나 문을 열고, 닫을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는 신차 수준의 디자인 변경과 국내 최초, 동급 최고 수준의 신사양 적용으로 '최초와 최고(프리미어)'의 가치를 구현, 고객의 만족도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디자인, 파워트레인, 사양, 가격 등 전 부문의 혁신으로 탄생한 K7 프리미어가 국내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지배자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