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노조 "조현민 경영복귀 즉각 철회···끔찍하고 참담해"
진에어 노조 "조현민 경영복귀 즉각 철회···끔찍하고 참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에어 다시 경영하려는 꼼수···국토부 제재 책임지고 해소해라"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진=한진그룹)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진=한진그룹)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진에어 노조가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이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 전무로 경영복귀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진에어 노조는 11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조 전무의 한진칼 경영 복귀에 대해 2000여 명의 직원들은 하늘이 무너지는 참담한 심정"이라며 "회사의 위기에 대해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는 총수 일가에 대해 배신감을 넘어 깊은 분노와 좌절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해 4월 조 전무의 '물컵 갑질' 사건과 외국인으로 불법 등기이사로 재직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진에어는 면허 취소의 위기를 겪었다. 국토교통부는 진에어의 면허 취소를 면하는 대신 신규노선 및 신규 항공기 등록 제한을 포함해 부정기편도 운항허가 제한 조치를 취했다. 이는 1년 가까이 해제되고 있지 않다.

노조는 "어두운 터널을 지나 조금씩 희망의 불빛이 보이는 중요한 시기에 진에어 사태의 장본인이 지주사 한진칼의 임원으로 복귀했다"며 "이는 진에어 전 직원의 희망을 처참히 짓밟는 끔찍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더해 "조원태 한진칼 회장은 진에어의 제재와 관련해 국토부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했지만, 동생인 조 전무를 지주사 임원으로 복귀시키는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을 했다"며 "총수 일가의 지분 상속 문제가 2000여 명의 진에어 직원들의 삶보다 중요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들은 "조 전무가 진에어 지분의 60%를 가진 한진칼로 복귀한 것은 곧 진에어를 사실적으로 지배하겠다는 꼼수와 같다"며 "외국인 신분으로 직접 경영하기 어려워지자 우회적으로 진에어를 소유하겠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조 전무는 회사와 직원들을 궁지에 몰아넣고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17억원의 퇴직금을 챙겨나간 무책임하고 부도덕한 경영자"라며 "총수 일가는 직원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국토부의 제재를 책임지고 해소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