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공시정보 활용 쉬워집니다"···오픈API 서비스 확대
금감원 "공시정보 활용 쉬워집니다"···오픈API 서비스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API 서비스 메뉴 및 계정신청(자료=금융감독원)
오픈API 서비스 메뉴 및 계정신청(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전자공시시스템(DART)의 공공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오픈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금감원은 오픈API를 통해 제공하는 공시정보를 기존 기업 개황, 공시목록 2종에서, 향후 세부공시 내용까지 확대 신설해 21종을 추가 제공할 예정이다. 

추가되는 정보는 공시서류 원본 파일과 사업보고서 및 분·반기보고서의 증자·감자, 배당, 최대주주, 보수, 지분공시 주요 정보 등이다.

오픈API는 데이터를 외부 이용자가 독자적으로 분석·가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전자공시시스템(DART·다트)을 방문하지 않고도 공시정보를 수집해 활용할 수 있다.

금감원은 또 오픈 API, 공시정보 활용마당 등 DART 공시정보 개방서비스를 위한 전용 홈페이지(가칭 'DART Open DATA')를 구축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사업자 선정절차를 걸쳐 올해 말까지 서비스 구축을 추진, 내년 1월부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장성옥 금감원 기업공시국 팀장은 "서비를 통해 일반 투자자에서 연구·투자분석 기관까지 공시정보를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어 공시정보에 기반을 둔 합리적인 투자문화 정착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