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美 SW 社 '윈드리버'와 열차 신호 장치 플랫폼 개발 'MOU'
현대로템, 美 SW 社 '윈드리버'와 열차 신호 장치 플랫폼 개발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열차 신호기술 확보로 비용 절감과 수송력 향상
최용균 현대로템 철도기술연구소장(왼쪽)과 더그얼츠 윈드리버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로템)
최용균 현대로템 철도기술연구소장(왼쪽)과 더그얼츠 윈드리버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로템)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현대로템이 차세대 열차 신호 장치 플랫폼 기술확보에 나섰다.

현대로템은 11일 미국 소프트웨어 회사 윈드리버와 차세대 열차 신호 장치 플랫폼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로템은 무선통신기술(LTE-R), 사물인터넷(IoT), 열차 네트워크 기술을 바탕으로 열차의 자율주행과 자동방호운전이 가능한 유럽 열차제어시스템(ETCS) 3단계급 고속철도용 열차 신호 장치를 개발한다.

윈드리버는 VxWorks를 통해 신호 장치에 적용되는 실시간 운영체제(RTOS) 제공과 시스템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현대로템의 차세대 신호 장치 플랫폼이 적용되는 ETCS 3단계급 기술은 기존의 궤도회로 기반의 시스템에서 탈피한 무선기반의 신호시스템이다.

궤도회로는 선로에 열차 검지 장치를 설치한 회로로 유지보수 비용이 발생하고 선로용량 증대에 제한이 있지만, ETCS 3단계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선로 시설물이 필요하지 않아 유지보수 비용을 25% 이상 절감할 수 있다고 현대로템은 설명했다.

또 실시간으로 열차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운행 계획을 조정해 고속전용 선로에서 선로용량을 약 58% 정도 향상할 수 있다.

한편 현대로템은 2003년 대전 자기부상열차 신호시스템을 시작으로 2011년 알마티 1호선 신호시스템, 2014년 오송 무가선 저상트램 신호시스템, 2018년 동북선 경전철의 종합 신호시스템을 수주한 바 있다.

한정수 현대로템 시스템연구실장은 "실시간 운영체제 글로벌 1위인 윈드리버와의 협약으로 열차 신호 장치 플랫폼 시장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전하고 신뢰성이 높은 신호 장치를 개발해 해외 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