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유튜브 '먹방' 인기 덕에 마라탕 판매 96배 ↑
위메프, 유튜브 '먹방' 인기 덕에 마라탕 판매 96배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위메프)
위메프가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식품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유튜브 먹방 영상에서 유행하는 이색 음식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급증했다.(사진=위메프)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유튜브 '먹방(먹는 방송)'이 인기를 끌면서 소비자들이 먹방 영상에 등장하는 음식을 사기 위해 지갑을 여는 것으로 보인다.

11일 위메프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식품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마라탕, 중국당면, 팝핑보바 등 유튜브 먹방 영상에서 유행하는 음식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급증했다고 밝혔다.

위메프에 따르면, 얼얼한 맛을 내는 중국 향신료 '마라'와 각종 야채, 고기 등을 함께 끓이는 마라탕 재료 매출은 96배 이상(9502%) 큰 폭으로 늘었다. 마라를 넣고 볶는 '마라샹궈' 관련 재료도 41배 이상(4011%) 증가했다.

먹방 창작자(크리에이터) '도로시'가 떡볶이에 넣으며 유행하기 시작한 '중국당면(넓적당면)' 판매는 13배 이상(1212%) 늘었다. 중국식 당면 한 종류인 '분모자'도 처음 판매가 시작된 올해 2월과 견줘 5월 매출이 211% 치솟았다. 

소리로 뇌를 자극해 심리적인 안정을 유도하는 자율 감각 쾌락 반응(ASMR) 영상에 등장하는 아이템 역시 인기를 끌고 있다. 위메프에 따르면, 버블티 보바(펄)의 한 종류로 톡톡 터지는 소리가 나는 '팝핑보바'는 매출이 21배 이상(2075%) 늘었다. 바삭바삭한 소리가 나는 사탕 '우주캔디'는 18배(1709%) 판매가 늘었다. 사각사각 소리가 인상적인 '식용 색종이'도 첫 판매가 시작된 지난해 11월 대비 올해 5월 매출이 7배 이상(621%) 치솟았다. 

윤다혜 위메프 가공식품팀장은 "먹방 콘텐츠에 등장하는 음식들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는 것은 먹방 영상이 구매에 영향력이 크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먹방을 활용한 마케팅이나 관련 아이템들을 계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