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싱가포르 투자청·부킹홀딩스로부터 1억8000 달러 투자 유치
야놀자, 싱가포르 투자청·부킹홀딩스로부터 1억8000 달러 투자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콘 기업' 등극, 10억 달러 이상 기업 가치 인정
사진=야놀자
사진=야놀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야놀자가 싱가포르 투자청(이하 GIC)과 부킹홀딩스로부터 총 1억8000 달러(USD) 규모의 시리즈D 투자를 유치, 기업가치 10억 달러(USD) 이상의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와 함께, 야놀자와 부킹홀딩스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한 협력도 약속했다. 야놀자는 아고다 등 부킹홀딩스 주력 계열사와의 시스템 연동을 통해 야놀자와 제휴된 호텔, 모텔, 펜션 등 다양한 국내외 숙박시설의 판매를 적극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야놀자 고객들도 아고다를 비롯한 부킹홀딩스의 주요 브랜드들이 보유한 전세계 숙박시설을 야놀자 플랫폼에서 손쉽게 예약할 수 있게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야놀자는 이번 투자에 있어서 한국 내 숙박 및 여가 시장 지배자로서의 지위, 첨단 디지털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와 경쟁력, 글로벌 사업 확장 등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야놀자는 국내 최대 온라인 여행 플랫폼으로써 업계 최초로 월간 거래액 1억 달러를 돌파했다. 또한 누적 예약 2000만 건 이상을 돌파하며, 온라인 예약 플랫폼의 성장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그 결과, 야놀자는 지난 5년간 연평균 70% 이상의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야놀자의 강점은 강력한 온라인 플랫폼뿐만 아니라 국내 최다 프랜차이즈 호텔을 운영하는 오프라인 비즈니스 노하우도 갖추고 있다는 점이다. 이미 7개의 브랜드로 국내에서만 200개 이상의 호텔 체인을 운영 중이며, 해외에서는 1000여 개의 호텔을 보유한 동남아 1위 호텔체인 젠룸스에 투자하며 글로벌 호텔 프랜차이즈 사업에 있어서도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야놀자는 확보한 투자금을 치열한 글로벌 여가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선도적인 기술개발 및 시장확대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 여행 시장의 영역을 넘어 호텔 운영 자동화 등 글로벌 여가 시장의 디지털화를 위한 첨단기술의 활용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야놀자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국내 숙박 및 여가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의 여가 플랫폼 구축 및 여가문화 혁신에 더욱 고삐를 당기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