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판 실리콘밸리 찾은 文대통령 "기득권 반발 어떻게 이겨냈나?
유럽판 실리콘밸리 찾은 文대통령 "기득권 반발 어떻게 이겨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란드 혁신단지 시찰…"제2 벤처붐 핀란드서 벤치마킹"
"학생 신분인데 아이디어로 자금 확보…최고의 스타트업"
유학 연구원들에게 "한국에 돌아와 기여해 주시는 것인가"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현지시간) 유기적인 산학연 생태계를 바탕으로 ‘유럽의 실리콘밸리’로 성장한 핀란드의 오타니에미 혁신 단지 내 인재양성과 기술개발의 중심축인 알토대를 방문, 핀란드 내 한인 스타트업인 ‘포어씽크(Forethink)’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포어씽크'는 한인 유학생이 창업한 AI 기반의 디지털 카탈로그 제공업체이다.(사진=연합뉴스)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현지시간) 유기적인 산학연 생태계를 바탕으로 ‘유럽의 실리콘밸리’로 성장한 핀란드의 오타니에미 혁신 단지 내 인재양성과 기술개발의 중심축인 알토대를 방문, 핀란드 내 한인 스타트업인 ‘포어씽크(Forethink)’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포어씽크'는 한인 유학생이 창업한 AI 기반의 디지털 카탈로그 제공업체이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유럽판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핀란드의 오타니에미 혁신단지를 방문, 기업 및 대학 관계자들과 '제2 벤처붐'을 통한 혁신성장 방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오타니에미는 혁신인재 양성을 위해 헬싱키 공대, 헬싱키 예술디자인대, 헬싱키 경제대를 통합해 출범한 알토대학교와 북유럽 최대 기술연구소인 VTT(국가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노키아 등 IT 기업과 첨단 스타트업이 입주해 있는 핀란드의 대표적인 혁신단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일까 니에멜라 알토대 총장으로부터 알토대와 연세대가 함께 수행 중인 5G 공동연구에 대한 설명을 듣고 "5G는 한국이 세계 최초이고, 6G는 핀란드가 최초로 하기 위해 (한국과) 협력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알토대에서는) 공대와 경영대, 예술과 디자인 등 다른 성격의 전공을 통합했다"면서 " 통합 학제를 만든 것은 최고의 혁신"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작할 때에는 대학별 반대가 많았을 것 같은데 어떻게 극복했나"라고 물었다. 또 "혁신과 기득권은 충돌하기 마련"이라면서 "기득권의 반발을 어떻게 이겨냈나"고 묻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알토대 관계자는 "만나고, 이해하고, 고생하고, 극복하는 데 매우 시간이 오래 걸렸는데 회의할 때 마음을 열고 경청했다"면서 "늘 불확실성을 안고 살기 때문에 앞으로 나가는 것은 이 방법뿐이라고 생각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VTT 관계자들에게도 "기술을 산업화하거나 성과로 연결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느냐", "핀란드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느냐" 등 궁금증을 쏟아냈다.

VTT 측에서 "외국 기업과 협력을 중시한다"고 답변하자 문 대통령은 "한국과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스타트업(창업 초기 벤처기업)들의 전시장도 둘러봤다. 한인 스타트업인 AI 기반의 디지털 카탈로그 제공 업체 '포어싱크' 창업자들을 만나서는 "한국인이 스타트업을 하는 데 진입장벽은 없었는지, 외국인에게도 같은 지원이 적용되는지"를 물었다.

문 대통령은 "유학생이 창업할 경우 스타트업 비자를 받게 되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그렇다'는 답변에 "꼭 성공하기를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알토대 재학생이 창업한 기업으로, 오타니에미의 위성제작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경험을 토대로 상업용 위성 혁신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스아이'의 라팔 모드르제브스키 CEO도 만났다. 문 대통령은 "학생 신분으로, 좋은 아이디어만으로 어떻게 자금을 확보했나"라고 물었다. 모드르제브스키 CEO가 "알토대로부터 자금 조달을 받았다"고 답변하자, 문 대통령은 "보고 들은 것 중 최고의 스타트업"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행사 종료 전 핀란드 유학 연구원들을 향해 "한국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방안으로 혁신성장을 (모색하고 있고), 그 중심에 벤처 창업이 있다"며 "과거 김대중 대통령 정부 시절 벤처붐을 제2의 벤처붐으로 이어가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이어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오타니에미 단지)가 가장 상징적 장소라고 해 벤치마킹하러 왔다"면서 "언젠가 한국에 돌아와 기여해 주시는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유학생들과 '셀카'를 찍고, 동행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가리키며 "어려운 점이 있으면 장관님이 다 해결해주실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