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실 검증 안된 '삼바' 추측성 보도 자제해 달라"
삼성전자 "사실 검증 안된 '삼바' 추측성 보도 자제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SBS '5월10일 윗선 보고' 보도 반박
검찰, 11일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소환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과 관련해 언론의 보도 자제를 재차 요청했다. 지난달 23일에 이어 두 번째다. 삼성전자는 특히 특정 언론보도 내용을 지목해 반박하고 강경 대응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10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가 지난 5월 23일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자제해주실 것을 요청드린 이후에도 검증을 거치지 않은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SBS는 10일 삼성이 지난해 5월5일 회의에서 증거를 없애기로 결정한 이후 5월10일 해당 내용을 최고 경영진에게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취지로 보도했다"며 "하지만 이날 회의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현황과 의약품 개발과 같은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였다"고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증거 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회의가 전혀 아니었다"며 "그럼에도 사실 검증 없이 경영현안을 논의한 회의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그러면서 "이와 같은 보도들로 인해 회사와 투자자에게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으며 경영에도 집중하기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유죄의 심증을 굳히게 하는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저희는 이미 말씀드린 대로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는 이날 8시뉴스에서 지난해 5월10일 열린 '승지원 회의'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금융감독원의 감리 결과에 대한 대응 방안과 콜옵션 지분 재매입 방안 등을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 측은 지난달 23일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음에도 오히려 관련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자 추가적인 입장 표명을 분명히 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내부적으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1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는 삼성 미래전략실의 전략1팀의 후신으로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바이오에피스의 증거 인멸의 배후에 정 사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정 사장을 불러 증거인멸을 지시하고 보고받은 과정을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