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캐나다 먹거리 수입 확대
롯데마트, 캐나다 먹거리 수입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서울 송파구 롯데마트 월드타워점에서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오른쪽 첫째)와 제임스 고든 카 캐나다 무역다변화 장관(오른쪽 둘째)이 캐나다산 돼지고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10일 서울 송파구 롯데마트 월드타워점에서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오른쪽 첫째)와 제임스 고든 카 캐나다 무역다변화 장관(오른쪽 둘째)이 캐나다산 돼지고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롯데마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마트가 캐나다산 먹거리 수입을 늘린다. 롯데마트는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캐나다 정부와 농·식품 확대 운영을 뼈대로 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이원준 롯데그룹 유통 사업부문(BU) 부회장과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제임스 고든 카 캐나다 무역다변화 장관,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맺은 MOU에 대해 롯데마트는 "캐나다 상품의 경쟁력을 국내에 알리고 수입 품목을 확대하기 위해 긴밀한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2015년 1월 발효된 한-캐나다 자유무역협정(FTA) 이후 캐나다에서 카놀라유, 로브스터(바닷가재), 대마씨(햄프시드) 등을 수입·판매 중이다. 이번 MOU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캐나다 연방정부 소속 무역위원서비스로부터 현지 농·식품 업체 정보를 제공받는다. 캐나다 무역위원서비스는 롯데마트 구매 담당자를 위한 프로그램도 기획하기로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