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1년 2개월만에 한진칼 전무로 경영 일선 복귀
조현민, 1년 2개월만에 한진칼 전무로 경영 일선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진=한진그룹)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진=한진그룹)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조 전무는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딸이며, 조원태 회장의 동생이다.

한진칼은 한진그룹의 지주사며, 정석기업은 그룹 내 부동산 임대·관리 등을 담당하는 기업이다.

10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무는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한진칼 사옥 사무실로 출근했다.

지난해 4월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 직후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 지 약 1년2개월 만이다. 한진 측은 조 전무가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발령받아 이날 출근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전무는 경영에서 물러나기 전까지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전무, 진에어 부사장 등 직책을 맡아 광고·마케팅을 주도한 바 있다. 조 전무는 앞으로 한진그룹의 사회공헌활동 및 신사업 개발을 전담한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조 전무는 조 전 회장의 강력한 유지를 받들어 형제간 화합을 토대로 그룹사의 경영에 나설 예정"이라며 "한진그룹에서의 다양하고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사회공헌 활동 및 신사업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진그룹은 조 전무가 앞선 폭행, 특수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와 관련해 수사를 받은 각종 혐의에 대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아 법적으로 복귀에 아무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보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