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형아파트 '인기'···59㎡ 미만 대부분 1순위 마감
서울 소형아파트 '인기'···59㎡ 미만 대부분 1순위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전용 59㎡ 미만의 도심 내 소형 주거공간이 각광받고 있다. 1~2인 가구의 증가 추세에 따라 미래가치에 대한 기대뿐만 아니라 오피스텔의 전유물이라고만 생각했던 소형 주거공간이 아파트로 공급된다는 것 자체가 희소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 도심에 위치한 아파트라면 오피스텔의 단점인 주거를 위한 효율적인 공간구성 및 상대적으로 낮은 관리비 등을 해결할 수 있어 더욱 몸값이 높아지는 추세다.

1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7일까지 서울에서 청약 접수를 받은 전용 59㎡ 미만의 아파트는 70개 타입 분양에 1개 타입을 제외하고 전부 1순위 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월에 분양한 길동 DS이즈빌의 전용 14.75㎡ 1개 타입만 2순위에서 마감했다.

또 지난해 4월 일반분양을 진행한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당산 센트럴 아이파크'는 총 802가구 중에서 전용 46㎡가 총 26가구에 불과했다. 그마저도 조합원분(21가구)으로 소진되면서 일반 분양은 5가구 밖에 나오지 않았다. 특히 특별공급을 제외한 2가구의 일반분양에서는 1,839건의 청약접수가 이뤄져 해당면적에서 919.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7월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일대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신촌' 전용면적 52㎡의 경우 694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전용면적 84㎡는 57.33대 1, 전용면적 119㎡는 52.36대 1을 기록해 소형이 중·대형보다 1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소형 아파트는 중대형에 비해 저렴한 분양가로 투자수요가 풍부하고 서울 도심에 위치했다면 임차도 잘 맞춰지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다"며 "거주환경이 좋고 상업시설 이용이 편리한 도심 초소형 아파트는 앞으로도 인기가 꾸준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