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3억규모 美 항공엔진 부품사 100% 인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3억규모 美 항공엔진 부품사 100%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우 사장 "아시아나항공 인수 전혀 고려 안해" 강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 항공기 엔진 부품 제조업체인 '이닥(EDAC)'의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미국 이닥사 전경.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 항공기 엔진 부품 제조업체인 '이닥(EDAC)'의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미국 이닥사 전경.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 항공기 엔진 부품 제조업체인 '이닥(EDAC)'의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EDAC사는 미국 코네티컷 주에 위치한 항공엔진 부품 전문 제조회사다. 지난해 매출은 약 1억5000만 달러며, 직원은 약 590명이다. 주요 고객은 미국 프랫앤휘트니(P&W), 제너럴일렉트릭(GE)사 등이며, 제품으로는 첨단 항공기 엔진에 들어가는 일체식 로터 블레이드(IBR)와 케이스 등이 있다. 

앞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4월 예비입찰에 참여한 뒤 지난달 정밀실사와 최종입찰을 통해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금액은 협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며 약 3억달러(한화 약 35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회사는 내다보고 있다.

이를 통해 P&W와 GE 등 엔진제조사와 인접한 거점에서의 수주확대, 제품 가공 기술을 확보 등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향후 국제공동개발(RSP) 분야에서 탑-티어로 성장하기 위한 필수요소인 설계·개발 및 기술 역량 강화는 물론, 미국 현지 사업 확대 플랫폼을 구축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현우 사장은 "지난 40년간 쌓아온 첨단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최근 진입장벽이 높은 항공기 엔진 제조 시장에서 RSP 글로벌 파트너로 위상이 격상됐다"며 "이번 EDAC사 인수를 계기로 엔진부품 사업규모를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더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에 대해서는 "이미 밝힌 바와 같이 검토한 적도 없고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및 방위산업 분야의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4조원을 투자할 것이라며, 항공사업 육성의 적극적인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