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미국 보톡스 시장점유율 2위 진입 작전 본격화
대웅제약, 미국 보톡스 시장점유율 2위 진입 작전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협력사 에볼루스, 7월1일부터 소비자 상대로 '주보' 체험 기회 제공
대웅제약의 미국 협력사 에볼루스는 현지 소비자들이 보툴리눔 톡신 제제(보톡스) '주보'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의 미국 협력사 에볼루스는 현지 소비자들이 보툴리눔 톡신 제제(보톡스) '주보'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대웅제약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보톡스)가 미국 소비자들과 만난다. 7일 대웅제약은 미국 소비자들에게 '주보'(Jeuveau·한국명 '나보타')를 알리기 위한 마케팅 활동을 본격적으로 펼친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미국에서 주보 판매를 맡은 협력사 에볼루스가 오는 7월1일부터 '#뉴톡스 나우(NEWTOX NOW)'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뉴톡스 나우는 지난 5월15일 주보 발매와 동시에 미국 의료진을 대상으로 선보인 'J.E.T.(the Jeuveau Experience Treatment)'를 잇는 소비자 체험 프로그램이다. 

에볼루스는 #뉴톡스 나우를 통해 주보 판매 2년 안에 미국 보톡스 시장 점유율 2위 진입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대웅제약도 #뉴톡스 나우 효과에 기대를 걸고 있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J.E.T.의 성공적인 결과는 주보에 대한 미국 의료진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7월부터 시작하는 소비자 대상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주보가 미국 시장에서 빠르게 정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