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파업 르노삼성, 조합원 66% 출근·공장가동···명분잃은 노조 집행부
전면파업 르노삼성, 조합원 66% 출근·공장가동···명분잃은 노조 집행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사진=르노삼성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르노삼성차 노조 집행부가 전면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조합원 절반 이상이 정상 출근하는 이례적인 일이 발생했다. 지난 7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노조 전면파업 선언 이후 첫 번째 근무일에 전체 근무 인원의 66%가 출근했다. 

르노삼성차 노조 집행부의 전면파업 선언에도 조합원 절반 이상이 출근하는 이례적인 일이 거듭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에도 노조는 협상 결렬 후 전면파업 지침을 내렸지만, 900여 명의 야간근무 인원 가운데 300여 명이 생산라인을 계속 가동했다.

르노삼성차 근무 형태는 주·야간 2교대로 나뉜다. 주간 조는 보통 1000여 명이 출근해 평균 400여 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 7일 주간 조 출근율은 66% 수준이다. 르노삼성은 라인 정비 등 작업을 마무리하는대로 이르면 오전 중으로 생산라인을 가동했지만 정상 가동은 어려웠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노조의 전면파업 선언에도 절반 이상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자동차 노조 특성상 유례없는 상황"이라며 "생산량에는 차질을 빚더라도 출근한 조합원들이 있는 한 공장가동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