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멕시코 관세' 사실상 철회···불법 이민자 강경조치 합의
트럼프, '멕시코 관세' 사실상 철회···불법 이민자 강경조치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에 적용키로 한 관세부과 방침을 사실상 철회했다 (사진=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에 적용키로 한 관세부과 방침을 사실상 철회했다 (사진=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미국이 멕시코 수입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무기한 연기하며 사실상 철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이 멕시코와 합의에 이르렀다"면서 "10일로 예정된 관세 부과 계획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 대신 멕시코를 통해 미국으로 들어오는 이민자 행렬을 막기 위한 강력한 조취를 취하기로 했다"며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불법 이민을 크게 줄이거나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미 국부무가 공개할 계획이라고 그는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 이민자가 넘어오는 것을 멕시코가 제대로 막지 않는다며 오는 10일부터 멕시코산 상품 전체에 대해 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한바 있다. 이어 10월까지 단계적으로 관세를 25%로 올리는 등 강경한 입장을 보여 왔다. 

미국과 멕시코는 지난 사흘간 협상을 벌인 끝에 관세부과 조치의 발효 직전 합의를 이뤄냈다. 불법 이민 대응책으로 관세 카드를 꺼내든 트럼프 대통령의 전략이 효과를 발휘했다는 평가다. 

양국간 합의가 성사되자, 멕시코는 물론 미 공화당도 즉각 환영 입장을 밝혔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의 위대함을 보여주며 우리를 지지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관세 계획에 반대해온 미국 공화당의 척 그래슬리 상원의원 역시 트위터를 통해 이번 합의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