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호국보훈의 달 국유림 명품숲 'DMZ 펀치볼' 선정
산림청, 호국보훈의 달 국유림 명품숲 'DMZ 펀치볼'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Z 펀치볼 둘레길' 노선도. (자료원=산림청) 
'DMZ 펀치볼 둘레길' 노선도. (자료원=산림청)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산림청은 7일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강원 양구군 해안면 '펀치볼'을 국유림 명품숲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펀치볼은 비무장지대(DMZ) 내 해발 1100m가 넘는 산들로 둘러싸인 분지다.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분지 하나가 한 개 면(해안면)을 이루는 펀치볼은 6·25전쟁 때 많은 희생자를 낸 격전지 중 한 곳이다. 펀치볼이란 이름은 6·25전쟁에 참전한 미군들이 포도주에 과일을 섞어 만든 칵테일(펀치)을 담는 화채그릇(Punch Bowl)을 닮았다며 지은 것이다. 산림청은 "당시 미국 종군기자가 가칠봉에서 내려다 본 노을빛 해안분지의 형상이 마치 화채그릇처럼 보여 탄성을 질렀다는 일화에서 지명이 유래했다"고 설명했다. 

펀치볼 분지는 대암산(해발 1304m)과 도솔산(1148m)·대우산(1179m)으로 둘러싸였다. 분지 바닥의 평균 표고는 400m로 거의 완벽한 원을 그리고 있다.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안에 위치한 펀치볼 산촌마을은 각종 희귀생물과 천연 숲이 잘 보존돼 있다. 천연기념물인 열목어를 비롯해 개느삼, 금강초롱, 날개하늘나리 등이 펀치볼에 서식한다. 

산림청 민북지역국유림관리소는 접경지역 산자락을 걸으며 전쟁의 상흔을 느낄 수 있는 'DMZ 펀치볼 둘레길'을 2010년부터 조성하고 있다. 현재 4개 노선이 일반인에게 개방된 상태다. 

DMZ 펀치볼 둘레길은 양구군 해안면의 5개리를 따라 이어진다. 평화의숲길(14.0㎞), 오유밭길(21.1㎞), 만대벌판길(21.9㎞), 먼멧재길(16.2㎞) 등 4개 노선이 연결된 73.2㎞를 걸을 수 있다.

DMZ 펀치볼 둘레길은 주위에 미확인 지뢰지대가 남아 있어 숲길등산지도사의 안내와 동행이 필요하다. 탐방은 사전예약한 하루 200명 안팎만 가능하다. 문의는 DMZ 펀치볼 둘레길 누리집이나 방문자안내센터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