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인식조사] '경제'와 '통일' 중 택일하라면?…10명 중 8명꼴 '경제'
[국민인식조사] '경제'와 '통일' 중 택일하라면?…10명 중 8명꼴 '경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사연,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 보고서
통일 위해 조금 못살아도 된다? 동의 17% vs 반대 53%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국민 10명 중 8명꼴로 통일보다는 경제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의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Ⅴ)' 보고서에 따르면 남북한 통일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남북한 통일과 관련해 '통일문제와 경제문제 중 하나를 골라서 해결해야 한다면 경제문제를 선택하겠다'는 진술에 어느 정도 동의하는지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77.1%가 '동의'('매우 동의' 31.84%, '동의하는 편' 45.26%)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는 6.96%('반대하는 편' 5.96%, '매우 반대' 1.0%)에 그쳤다. '보통이다'는 15.95%였다.

'남북한이 한민족이라고 해서 반드시 하나의 국가를 이룰 필요는 없다'는 항목에 대해서도 절반이 넘는 55.9%('매우 동의' 15.62%, '동의하는 편' 40.28%)가 동의했다. '반대한다'는 16.37%('반대하는 편' 12.85%, '매우 반대' 3.52%)였고 '보통이다'는 27.72%였다.

'통일을 위해서라면 조금 못살아도 된다'는 데 '동의'하는 의견은 17.12%('매우 동의' 1.98%, '동의하는 편' 15.14%)에 그쳤다 '반대' 의견은 53.24%('반대하는 편' 34.88%, '매우 반대' 18.36%)나 됐다. '보통이다'는 29.65%였다.

또 '남북한이 통일되는 방향으로 우리 사회가 변화하는 데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33.21%가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반면, 54.08%는 '보통', 12.71%는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남한과 북한의 관계가 개선되는 방향의 사회변화'에도 42.37%는 '긍정적'이라고 답했지만, 49.96%는 '보통', 7.67%는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보사연이 2018년 6∼9월 전국 만 19세 이상∼75세 이하 성인남녀 3천873명(남성 1천967명, 여성 1천906명)을 상대로 대면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